매각설 일축한 '공차 2.0'…"1000호점 돌파·두자릿수 매출 성장 자신"

컨셉스토어 이어 플래그십스토어 문 연 공차코리아
"지난 11년이 1기였다면 올해부터 공차 2기 시작"
공차 정체성 살린 인테리어·메뉴로 새로운 성장 자신
"본사·가맹점 동일 성장이 근간…올해 가격 인상 없다"
  • 등록 2024-06-17 오후 1:53:14

    수정 2024-06-17 오후 2:22:30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지난 11년의 성장이 공차 1기였다면 올해가 새로운 2기의 시작이 될 겁니다. 지난달 서울 선릉에 문을 연 ‘콘셉트스토어’에 이어 강남 플래그십 스토어를 시작으로 ‘티 전문 브랜드’라는 본질을 놓치지 않으면서 공격적인 가맹점 확대에 나설 계획입니다.”

공차 플래그십스토어 강남본점.(사진=공차코리아)
최근 국내 커피·디저트 전문 브랜드 간 경쟁 과열로 일각에서 ‘매각설’까지 제기됐던 공차코리아가 새로운 성장 전기를 마련할 ‘공차 2.0’ 개막을 알리고 나섰다. 고희경 대표이사는 17일 서울 강남구에 문을 연 공차 플래그십스토어 강남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각오를 밝히며 최근 회사를 둘러싼 우려를 불식시키고 새로운 성장 전략을 밝혔다.

고 대표는 질레트코리아, 유니레버코리아 마케팅&비즈니스 영업총괄, 밀레코리아 대표이사 등 다양한 세계적 기업에서 경영능력을 쌓아오다 지난해 말부터 공차코리아를 이끌면서 제2의 전성기를 이끌 중책을 맡았다.

고 대표는 “올해 전년 보다 100여개 매장을 여는 것이 목표이며 앞서 출점한 콘셉트·플래그십 스토어도 있지만 전국 가맹점을 위주로 매장 수를 확대해갈 것”이라며 “매출은 두 자릿수 성장하면서 각 가맹점들의 수익성을 확보할 전략을 병행해 EBITDA(상각 전 영업이익) 역시 전년 대비 14.6%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우선 선릉 콘셉트스토어, 강남 플래그십스토어에서 선보인 인테리어를 가맹점을 포함한 전국 매장에 빠르게 확산시켜 브랜드 가치를 확실히 소비자들에게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가령 타피오카 펄을 형상화한 조명이나 바닥 재질, 개방감을 강조한 널찍한 창, 안쪽 벽면을 채운 대형 LED 등으로 당장 다음달 일부 가맹점을 시작으로 달라진 인테리어를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고희경 공차코리아 대표이사가 17일 공차 플래그십스토어 강남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남궁민관 기자)


특히 티 전문 브랜드라는 고유의 정체성은 공차 2.0에서도 핵심 경쟁력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양희권 영업본부 상무는이른바 K공차의 위력은 전세계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다. 앞서 공차코리아가 선보인 ‘러브 포션’이나 ‘망고·딸기 미니펄’ 등은 한국에서의 성공을 발판 삼아 전세계 각국에 출시됐으며 현재도 수출 요청이 계속 들어오고 있다”며 “공차코리아는 한 잔의 티로 소비자들에게 어떤 경험을 제공하고, 또 행복을 우려낼지 깊은 고민을 담아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이날 문을 연 플래그십스토어에선 다른 매장에서는 맛볼 수 없는 시그니처 메뉴 ‘프리미엄 아이스 프룻티’ 3종(리얼 믹스 베리 얼그레이티·리얼 라임 민트 우롱티·리얼 피치 오렌지 블랙티)을 선보이기도 했다. 찻잎을 직접 우려 향긋한 공차 티와 신선한 생과일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제품이다.

고 대표는 “최근 국내 다른 일부 커피·디저트 전문 브랜드들은 한해 500여개 매장을 내는 등 공격적인 성장을 잇고 있는 것으로 아는데 우리의 근간은 이들과 달리 각 매장과 본사의 동일한 성장을 이끄는 것을 매우 중요한 지표로 생각한다”며 새로운 인테리어 및 메뉴의 적용과 관련 가맹점주들과 충분한 협의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들어 카카오나 우유 등 원재료 부담이 굉장히 늘었지만 이를 가맹점주들에게 넘기지 않기 위해 최적화된 모델을 찾아가며 이들의 EBITDA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며 “올해에도 가격 인상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분수대에 아기천사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