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92.66 78.73 (+2.61%)
코스닥 957.75 13.08 (+1.38%)

송영길, '친일 옹호' 윤서인에 "동시대 산다는 게 부끄럽다"

  • 등록 2021-01-14 오전 11:07:40

    수정 2021-01-14 오전 11:07:40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친일파는 열심히 살았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다’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만화가 윤서인 씨를 향해 날선 일침을 날렸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송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서 윤 씨를 ‘극우성향 만화가’로 지칭하고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 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고 질타했다.

그는 “친일을 하면 3대가 떵떵거리고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우리 사회의 슬픈 자화상을 저렇듯 당연한 것처럼 받아들이는가”라며 “저 자의 망언에 독립운동가 후손분들의 마음은 또 얼마나 찢기려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제대로 된 친일청산을 했다면 어찌 저런 반민족적이고 반사회적인 언동을 버젓이 해댈 수 있겠나. 나라와 민족을 팔고 배신한 자들을 단죄하지 못한 채 그 후손에게 부와 명예가 이어지는데 도대체 그 어느 누가 나라를 위해 또다시 희생을 할 수 있겠느냐”라고 성토했다.

송 의원은 “친일청산은 여전히 미완의 과제이자 더는 미룰 수 없는 국가적 과업”이라면서 “친일청산과 친일파의 재산을 환수하는 것이 이 나라에 민족정기와 정의를 세우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부끄러운 과거를 어떻게 청산해야 하는지는 독일이 본보기다. 70년이 훌쩍 지난 지금까지도 독일의 반성과 사죄는 지속되고 있고 나치 독일의 죄악과 참상을 교육과정을 통해 지속적으로 환기시키고 있다”며 “반성도 사죄도 없는 일본의 처신을 보면서 우리가 해야 할 바를 다시 되짚어 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윤 씨는 전날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 집을 비교한 사진을 올리며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폄하했다.

그는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사는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라며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적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