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50.32 29.78 (+0.99%)
코스닥 1,010.58 16.27 (+1.6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이기택 대법관 퇴임…"즐거운 항해 닻 내린다"

별도 퇴임식 없이 퇴임…후임엔 오경미
"대법관직 맡겨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
청문회서 "변호사 개업 안한다" 약속
  • 등록 2021-09-16 오후 2:16:35

    수정 2021-09-16 오후 9:12:47

이기택 대법관.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이기택 대법관(사법연수원 14기)이 6년의 임기를 마치고 16일 퇴임했다. 이 대법관 퇴임으로 대법관 중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하지 않은 대법관은 김재형(18기) 대법관만 남게 됐다.

이 대법관은 이날 별도 퇴임식 없이 법원 내부게시판에 “시간 앞에서 겸손으로 돌아가, 법을 말하는 책임과 소명을 내려놓을 때”라며 짤막한 퇴임 인사만 남겼다.

그는 “기쁜 마음으로 대법관으로서의 업무를 마친다. 새로운 법의 본질을 찾아가는 즐거운 항해는 이제 닻을 내린다”며 “저의 부족함으로 인한 미련과 아쉬움보다는 노력과 열정을 더 기억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삶이자 꿈이었던 법원에서 많은 분들과 함께 한 소중한 시간들은 제 가슴 속 가장 아름다운 그림으로 됐다”며 “법관과 대법관의 직을 맡겨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이 대법관은 2015년 국회 인사청문회 당시 “퇴임 후에도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변호사 개업은 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1985년 서울민사지법에서 판사 생활을 시작한 이 대법관은 법원행정처 사법정책연구심의관, 대법원 재판연구관 등을 지냈고 서울고법 부장판사를 거쳤다. 서울서부지법원장 재직하던 2015년 9월 민일영 전 대법관 후임으로 대법관에 임명됐다.

이 대법관 후임은 오경미 대법관 후보자다. 15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친 오 후보자는 16일 국회 본회의에서 임명 동의안이 처리되면 곧바로 임명돼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이 대법관 퇴임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당시 임명된 대법관은 김재형 대법관만 남게 됐다. 내년 9월 퇴임하는 김 대법관 후임은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제청을 거쳐 차기 대통령이 임명하게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