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기에도 대외채무 역대 최고치 경신…"IMF 특별인출권에 장기외채 늘어"

한은, 2021년 9월말 국제투자대조표(잠정) 발표
단기외채 134억달러 줄어도 장기외채 200억달러 늘어
대외투자도 직접, 증권 투자 모두 증가해 역대 최고치
  • 등록 2021-11-18 오후 12:00:00

    수정 2021-11-18 오후 12:00:00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외국인들의 국내 채권 투자 증가세 지속에 우리나라 대외채무가 3분기에도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지난 1분기부터 3개 분기 연속 최대치를 새로 쓰고 있다. 만기가 1년 이하인 단기 외채는 이후 만에 감소했지만, 중앙은행의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s)이 늘면서 장기외채가 증가한 영향이다. 해외에서 우리나라에 대한 투자도 늘면서 외국에서 받을 돈인 대외채권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18일 발표한 ‘2021년 9월말 국제투자대조표(잠정)’에 따르면 1분기 우리나라의 대외채무는 6108억 달러로 전 분기 보다 66억 달러 늘었다. 대외채무 가운데 만기가 1년 이하인 단기외채가 134억 달러 줄어든 1646억 달러를 기록했으나, 장기외채는 200억달러 늘었다.

자료=한국은행
단기외채 감소는 예금취급기관의 차입금(-78억 달러)이, 장기외채 증가는 중앙은행의 SDRs(116억 달러)이 주도했다. 부문별로는 일반정부의 대외채무가 4억 달러, 중앙은행이 116억 달러, 기타부문이 44억 달러 늘었다. 증권사, 자산운용사, 보험사 등의 기타금융기관과 비금융기업등으로 구성된 기타부문은 부채성증권(35억 달러)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반면 예금취급기관의 대외채무는 98억 달러 줄어들었다.

한은 경제통계국 국외투자통계팀 이새롬 과장은 “대외채무는 지난 8월 IMF의 일반 배분에 따른 SDRs 보유 규모 증가에 따른 것인데, SDRs은 대외채권인 준비자산이면서 장기채무로 분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가 외국에서 받을 돈인 대외채권은 2분기 대비 143억 달러 증가한 1조754억 달러를 기록했다. 단기 대외채권은 중앙은행의 준비자산이 99억달러 늘어나는 등의 영향을 받아 131억 달러 늘었다. 장기 대외채권은 12억 달러 늘었는데, 일반 정부의 부채성증권(32억달러)이 주도했다. 부문별로는 일반정부(28억 달러), 중앙은행(99억 달러), 기타부문(25억 달러)가 모두 증가했으나 예금취급기관(-9억 달러)만 감소했다.

이에 우리나라가 외국에서 받아야 할 돈에서 갚아야 할 돈을 뺀 순대외채권은 전분기말 대비 77억 달러 증가한 4646억 달러를 기록했다. 2019년 4분기(4864억달러)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뒤 지난해 4분기에도 4828억달러를 기록하면서 증가 흐름을 보이다가 올해 들어 2분기 연속 감소했는데 다시 3분기 들어 증가 전환한 것이다.

실제 대외결제를 위해 보유하고 있는 준비자산(4640억 달러) 대비 단기외채 비율은 35.5%로 전분기보다 3.7%포인트 내렸다. 2020년 9월말 34.7% 이후 최저치다. 차입금을 중심으로 단기외채가 감소함에 따라 대외채무에서 단기외채 차지하는 비중도 전분기말 대비 3.5%포인트 하락한 26.9%로, 2016년 6월말 26.5%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간은 기간 대외 투자를 의미하는 대외금융자산은 거주자의 직접투자 및 증권투자, 중앙은행의 준비자산 증가로 전분기말 대비 306억달러 증가한 2조1040억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최고치를 경신했다. 미국, 중국 등 주요 투자국의 주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지분투자(81억 달러)를 중심으로 직접투자가 전분기말 대비 84억 달러 늘었다. 증권투자 역시 지분증권 및 부채성증권에 대한 투자 확대 등으로 83억 달러 증가했다.



대외금융부채는 지난 2분기 1조5827억달러 역대 최대치에서 국내주가 하락, 미 달러화 대비 원화가치 하락 등 비거래요인의 영향으로 3분기중 879억달러 줄어든 4948억 달러를 기록했다. 대외금융부채의 감소는 6분기 만에 처음이다.

대외금융자산에서 대외금융부채를 뺀 순대외금융자산은 전분기말 대비 1185억 달러 증가한 6092억 달러로 집계됐다. 순대외금융자산은 2020년 3분기 5643억달러까지 늘었다가 4분기 4661억달러까지 소폭 감소했지만, 올해 들어 3분기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