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제이엘케이 "인공지능 데이터 사업 잇달아 수주…매출 확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데이터 바우처 지원' 수주
6억원 규모 매출액 발생… 올해 들어 두 번째 공급계약
"플랫폼 '헬로데이터' 통해 지속적 매출 확대할 것"
  • 등록 2020-07-15 오전 11:50:28

    수정 2020-07-15 오전 11:50:28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제이엘케이(322510)가 최근 데이터 시장에서 연 이은 사업 수주에 성공하며 매출 확대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제이엘케이의 인공지능 기반 데이터 관리 플랫폼 ‘헬로데이터’ (사진=제이엘케이)
글로벌 종합 인공지능 기업인 제이엘케이는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올해 상반기에 실시한 ‘2020년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을 통해 9개 기업과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셋 구축 및 가공 서비스, 인공지능 모델 등의 공급 계약을 맺어 약 6억원에 달하는 매출을 확보하게 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말 서울디지털재단의 ‘데이터 활용 바우처 지원 사업’을 통해 첫 사업 수주에 성공한 데 이어 데이터 시장에서 달성한 두 번째 공급 계약이다.

이 회사는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조산 진단, 유방암 자가검진 앱(App), 헬스 데이터, 디지털 치료제 등 의료 및 헬스케어 분야를 포함, 음성 및 문자 인식의 다양한 분야에 독자적인 데이터 기술과 인공지능을 각 기업별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9개 기업에 인공지능 기반 데이터 통합 관리 플랫폼인 ‘헬로데이터’를 제공하게 된다.

제이엘케이의 플랫폼 헬로데이터는 하나의 플랫폼에서 데이터 수집부터 가공, 분석을 가능케 하고, 데이터 수집과 다양한 가공 서비스를 지원하는 통합 플랫폼으로 데이터와 인공지능을 연결하는 데에 활용된다.

헬로데이터에는 회사가 기존에 개발한 인공지능이 탑재돼 있으며, 의료는 물론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90개 이상의 목적물을 자동으로 검출하고 표시하는 인공지능 자동 어노테이션(Annotation) 기능을 활용할 수 있어 효율적인 빅데이터 처리가 가능하다.

김동민 제이엘케이 대표는 “연이은 인공지능 데이터 서비스 공급 계약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인공지능 의료분석 솔루션을 개발하면서 얻은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탄생한 헬로데이터가 시장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증명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면서 “성장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올해는 적극적인 투자를 통한 지속적인 인공지능 사업 다각화를 계획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사업 부문 간 시너지 창출 및 실적 달성을 바탕으로 세계를 선도하는 인공지능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이엘케이는 최근 개인 중심 의료 데이터에 원격의료를 접목한 ‘헬로헬스(Hello Health)’ 플랫폼과 인공지능 기반 데이터 통합 관리 플랫폼 ‘헬로데이터’를 연이어 선보이며 인공지능 전반에 걸친 사업 영역을 확보하는 등 사업 다각화에 나서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