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실련, 전경련 '어버이연합' 자금지원 의혹 검찰 수사의뢰

  • 등록 2016-04-21 오후 1:52:56

    수정 2016-04-21 오후 1:52:56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21일 전경련의 보수시민단체 ‘어버이연합’에 대한 자금지원 의혹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실련은 이날 2시 서울중앙지검에 전경련이 대한민국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에 자금을 지원했는지 진상규명을 위한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경련의 자금지원 시기, 횟수 및 금액 △금융실명법 위반여부 △소득세 납부 의무 및 탈세여부 △전경련의 업무상 배임 △전경련 운영에 손해를 끼치는 행위인지 △전경련의 공무로 처리했는지 여부에 대해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앞서 jtbc 등은 전경련이 어버이연합에 억대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어버이연합은 민생법안 처리촉구 시위와 거리서명, 세월호특별법 반대시위 등 친정부적 시위를 주도한 바 있다.

경실련은 “어버이 연합이 이름만 존재하는 복지재단의 차명계좌를 이용해 전경련의 자금을 지원받은 정황이 언론보도를 통해 드러났다”며 “이는 과거 재벌총수 일가들이 보여주었던 전근대적 경영형태이며, 우리나라 재벌들이 여전히 자본을 이용해 정치사회적 영향력을 행사하려고 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또 “전경련이 자신의 지위를 부당하게 남용해 금융실명법을 위반하고 조세포탈을 벌였는지, 업무상 배임혐의가 있는지 검찰에 수사 의뢰해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부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