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3.91 16.9 (-0.72%)
코스닥 778.02 29.96 (-3.71%)

진혜원 “박원순 성추행 자수한다”→“팔로워 늘고 있어 감사”

SNS에 “나도 박원순 추행”…피해자 2차 가해 비판 봇물
논란 확산→17일 “얼굴 전국에 방송돼, 광고 감사” 올려
여성변회, 대검에 징계 심의 청구 촉구…대검, 감찰 여부 검토
  • 등록 2020-07-17 오후 2:13:03

    수정 2020-07-17 오후 2:13:03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최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를 조롱하는 듯한 글을 올려 비판을 받은 진혜원(45·사법연수원 34기) 대구지검 부부장 검사가 자신의 얼굴과 이름이 널리 알려져서 감사하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진혜원 검사(가운데)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진혜원 검사 페이스북)
진 검사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겸허한 오징어 실물이 전국에 방송됐다는 소식이 들려온다”며 “더 겸허하겠다”고 적었다.

이어 “최근 며칠간 팔로우 해 주시는 분들이 하루에 1000분씩 늘고 있다”면서 “방송도 해 주시고, 무료로 광고도 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형외과 운영한다는 원장님들이 견적 좀 내보자고 메신저 주시지만 그냥 계속 겸허하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진 검사는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권력형 성범죄 자수합니다’라는 글을 올려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진 검사는 박 전 시장 및 다른 남성과 팔짱을 끼고 찍은 사진을 첨부하고 “덥석 팔짱을 끼는 방법으로 성인 남성 두 분을 동시 추행했다. 페미니스트인 제가 추행했다고 말했으니 추행이고 권력형 다중 성범죄다. 여자가 추행이라고 주장하면 추행이라니까”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피해자를 향해 “고소장 접수 사실을 언론에 알리고 고인의 발인일에 기자회견을 하고 선정적 증거가 있다고 암시하면서 2차 회견을 또 열겠다고 예고하는 등 넷플릭스 드라마 같은 시리즈물로 만들어 ‘흥행몰이’와 ‘여론재판’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는 비판에 휩싸였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한국여성변호사회(여성변회)는 지난 14일 성명서를 내고 “진 검사는 공무원으로서 지켜야 할 공정하고 진중한 자세를 철저히 망각했다”며 “피해자의 입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경솔하고 경박한 언사를 공연히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함으로써 검찰 전체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실추시키며 국민에 대한 예의를 저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성변회는 지난 15일엔 대검찰청에 진 검사의 징계 심의 청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냈다. 여성변회 측은 “(진 검사의 글이) 너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징계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명예훼손 등 형사고발 조치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대검 감찰부는 진 검사에 대한 감찰 여부를 두고 논의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진혜원 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진혜원 검사 페이스북)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