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레벨4' 아이오닉5 로보택시, 라스베이거스 달린다

현대차·앱티브 합작사 모셔널, 美서 자율주행 로보택시 서비스 시작
내년에 보조 운전자 없는 레벨4 자율주행서비스 도입…美전역 확대
  • 등록 2022-08-17 오후 1:17:12

    수정 2022-08-17 오후 1:25:12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현대자동차(005380)그룹과 글로벌기업 앱티브의 자율주행기술 합작사인 모셔널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아이오닉5 기반의 로보택시를 이용해 레벨4 자율주행 카헤일링(차량호출)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대자동차그룹과 글로벌기업 앱티브의 자율주행기술 합작사인 모셔널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아이오닉5 기반의 로보택시를 이용해 레벨4 자율주행 카헤일링 서비스를 시작했다. 아이오닉5 기반 로보택시가 라스베이거스 도로를 주행하고 있다. (사진=모셔널)
모셔널은 미국 최대 차량공유서비스 기업 리프트와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아이오닉 5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 로보택시로 레벨4 자율주행 카헤일링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모셔널과 리프트가 추진하고 있는 완전 무인 자율주행 목표에 한발 다가선 것으로 평가된다. 모셔널과 리프트는 지난 2018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자율주행 서비스를 처음 선보였다. 모셔널과 리프트는 내년에 운전자가 없는 완전 무인 레벨4 자율주행 서비스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로 모셔널의 아이오닉5 전기자동차 기반 자율주행차는 리프트의 서비스망에 도입되는 최초의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가 됐다.

모셔널과 리프트의 이번 서비스는 보조 운전자의 개입 없이 주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앱을 통해 차량 문을 열고 직관적인 디스플레이를 통해 차량이 출발한다. 아울러 차량 주행 중 필요한 외부지원도 받을 수 있다. 모셔널과 리프트는 광범위한 조사와 승객 피드백을 기반으로 안락함과 편안함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모셔널과 리프트는 이를 토대로 내년에 완전 무인 자율주행 서비스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모셔널과 리프트의 서비스는 지난 2018년부터 현재까지 10만명 이상의 사용자들이 경험했다. 이들 중 95% 이상이 5점 만점에 5점을 부여할 정도로 만족도가 높았다. 모셔널과 리프트는 이번 서비스를 향후 미국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칼 이아그넴마 모셔널 최고경영자(CEO)는 “모셔널과 리프트는 자율주행 레벨4 차량의 상용화를 위한 확고한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두 기업은 이 분야에서 업계를 주도해왔다. 이번 서비스는 내년에 도입될 완전 무인 자율주행 서비스가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라스베이거스에서 경험하게 될 모셔널의 아이오닉 5 자율주행차는 현대차그룹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이뤄지는 것”이라며 “여러 수상 경력에 빛나는 아이오닉 5의 편안함과 디자인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자율주행을 위해 완전히 맞춤 제작됐다”고 밝혔다.

로한 그린 리프트 최고경영자는 “이번 서비스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의 미래를 보여주는 엄청난 진전”이라며 “이번 서비스로 승객들은 원활하고 개인화된 자율주행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