月 125만원 Vs 993만원…소득주도 성장에도 양극화 여전

통계청 2019년 1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 발표
5분위 배율 5.8배… 2015년 이후 첫 감소
소득 하위 20% 가구 근로소득은 14.5% 감소
  • 등록 2019-05-23 오후 12:00:00

    수정 2019-05-23 오후 12:00:00

이데일리DB
[세종=이데일리 조해영 기자]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에도 최상위층과 최하위층의 소득 양극화는 여전히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득 하위 20%에 해당하는 1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에 따르면 소득 격차를 나타내는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5.8배를 기록했다. 균등화 배율은 상위 20%(5분위) 평균소득을 하위 20%(1분위) 평균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숫자가 클수록 소득 격차 수준이 심각하다는 의미다.

이는 지난해(5.95배)보다 소폭 줄어든 것으로 1분기 기준 2015년 이후 감소는 처음이다. 하지만 여전히 금융위기 직후인 2008년(5.81배), 2009년(5.93배), 2010년(5.82배)와 비슷한 수준이다. 1분위 월평균 소득은 125만 4000원, 5분위 월평균 소득은 992만 5000원이었다.

통계청은 정부의 공적연금 관련 정책이 격차 감소에 영향을 줬다고 해석했다. 1분위의 월평균 공적이전소득(기초연금 등)은 45만 2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5.8% 증가했다. 통계청은 “아동수당과 실업급여 등 사회수혜금과 국민연금 증가가 정책 효과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격차가 다소 줄기는 했지만 하위 20%의 소득은 오히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5% 줄어들었다. 1분위 소득 감소에는 근로소득 감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1분위 근로소득은 전년 동기대비 14.5% 감소한 40만4000원을 기록했다.

1분기 월평균 소득은 482만 6000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3%(실질 기준 0.8%) 늘었다. 근로소득(0.5%)보다는 이전소득(14.2%)이 큰 폭으로 늘어 소득 증가를 견인했다. 사업소득과 재산소득은 각각 1.4%, 26%씩 감소했다. 분위별로는 1분위와 5분위 소득이 각각 2.5%, 2.2% 감소했다. 2~4분위 소득은 각각 4.4%, 5,0%, 4.4% 늘었다.

월평균 비소비지출은 107만 8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3% 늘었다. 특히 이자비용, 연금, 사회보험의 증가가 두드러졌다. 이자비용 지출은 17.5% 증가했으며 연금과 사회보험 지출은 각각 9.1%, 8.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조세는 20만 3000원으로 전년동기대비 0.1% 감소했다.

박상영 복지통계과장은 “1분기 근로소득이 14.5% 감소한 것은 시장의 소득 여건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을 시사한다”며 “1분위의 소득 급락이 멈춰서는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전체적인 수준을 볼 때 시장의 소득 창출 여력은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획재정부는 “2분기 이후 저소득층 소득 보완을 위한 정책이 본격 시행되면서 앞으로 저소득층 소득 여건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분배여건 개선을 위해 관계부처와 함께 대응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득 5분위별 가구당 월평균 소득. 통계청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