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뱃돈 바꿔가세요"..한국은행, 신권 5.5조원 풀었다

2020년 설 연휴전 화폐공급 실적
짧은 연휴에도 전년대비 소폭 증가
  • 등록 2020-01-23 오후 12:00:00

    수정 2020-01-23 오후 12:00:00

설 연휴를 앞둔 20일 오전 서울 한국은행 강남본부에서 현금운송 관계자들이 설자금 방출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설 연휴를 앞두고 한국은행이 5조5000억원 규모의 화폐를 공급했다.

23일 한은이 발표한 ‘2020년 설 연휴전 화폐공급 실적’에 따르면 지난 10영업일간 금융기관에 공급된 화폐 순발행액(발행액-환수액)은 5조5953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설 연휴 때와 비교하면 순발행액이 571억원(1.0%) 소폭 늘었다. 화폐 발행액이 6조896억원으로 전년(6조308억원)보다 588억원 는데 비해 환수액은 4943억원으로 전년(4927억원)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면서다.

지난해보다 설 연휴기간이 하루 짧아졌지만 기업들의 급여 수요와 가계의 세뱃돈 수요가 전년에 비해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 설 전 10영업일간 일반인의 발권국 창구를 통한 화폐교환 건수는 7009건으로 전년(5908건)보다 20%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수도권을 관할하는 발권국의 순발행액이 1조3992억원으로 전년(1조2114억원)보다 15.5% 늘어났다. 반면 인천본부(2368억원)와 대구경북본부(6774억원)로 전년보다 순발행액이 각각 18.2%, 9.8% 감소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