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4.52 18.8 (-0.6%)
코스닥 962.50 4.22 (-0.44%)

안민석 "최순실 300조 은닉, 가짜뉴스..靑하명수사 사주했나?"

  • 등록 2021-02-24 오전 10:56:43

    수정 2021-02-24 오전 11:16:52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을 검찰에 고소한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주장을 받아치며 “모두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안 의원은 24일 오전 페이스북에 “최순실의 독일 집사 ‘데이비드 윤’의 국내 소환이 임박한 듯하니 최순실 씨가 초조할 것”이라며 “법무부는 네덜란드 감옥에 있는 데이비드 윤 송환에 속도를 내어 조속히 데려오고, 이를 계기로 검찰은 최순실의 해외 은닉 재산 전모를 밝혀주길 바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 씨가 ‘독일에 페이퍼 컴퍼니(유령 회사)를 한 개도 만들지 않았다’고 주장한 데 대해 “최순실은 1992년 독일교포 유 모씨와 최초로 Jubel Import-Exporr라는 페이퍼 컴퍼니를 만들었다. 유 모씨에게 직접 확인했고, 그는 최순실-정윤회 결혼을 1995년이 아닌 최순실과 페이퍼 컴퍼니를 만든 1992년 그해 겨울로 단정했다. 최순실은 데이비드 윤과도 2001년 Luxury-Hamdels라는 페이퍼 컴퍼니를 만들었다”고 했다.

안 의원은 또 “최 씨가 해외에 한 푼도 없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된 2012년 12월 19일. 네덜란드에서는 한국 돈 125원으로 Perfect Investment라는 페이퍼 컴퍼니가 설립되었다. 보름 후 페이퍼 컴퍼니로부터 최순천(최순실의 여동생)이 운영하는 회사 서양네트웍스로 1200억 원이 송금되었다”며 “문재인 정부 국세청은 이 돈의 출처를 파악하려 했으나 실패하였다. 즉 돈의 출처를 찾아내지 못했을 뿐이다. 인터폴과 공조하는 검찰수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최서원(최순실) 씨의 옥중편지
다만 안 의원이 자신이 ‘최 씨의 은닉 재산 규모가 300조 원이라고 주장했다’는 내용은 “가짜뉴스”라고 못박았다.

그는 “완전 왜곡 날조”라며 “미국 정부는 1976년부터 (박 전 대통령의 아버지인) 박정희의 통치자금을 조사했고, 1978년 미 의회 프레이저 위원회가 발간한 보고서는 박정희 통치자금 규모를 8조로 추산했다. 이것이 현재 300조 원 규모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즉 박정희 통치자금 300조라고 추정했더니 일각에서 ‘최순실 은닉 재산 300조’로 날조하여 가짜뉴스로 생산되어 유포되었다. 최순실 은닉 재산 300조설은 극우 진영에서 반복적으로 주장하는 가짜뉴스”라며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을 거짓으로 몰아가려는 의도가 깔려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끝으로 최 씨에게 “딸 정유라의 ‘공주 승마’ 폭로 직후인 2014년, 수원지검 특수부에서 ‘안민석 의원이 ㅇㅇ교통으로부터 1억 원을 받았다’는 청와대 하명수사가 있었다”며 “허위진술을 받아 안민석 의원을 구속하려 했던 정황을 지난해 9월 KBS ‘시사직격’에서 보도했다. 최 씨가 기획하고 사주한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최 씨는 자신의 은닉 재산이 수조 원대라고 주장한 안 의원의 의원직을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사저널은 전날 최 씨가 검찰 진술서를 통해 “거짓과 선동으로 국민을 혼란에 빠뜨려 국가의 재앙을 맞게 하고, 현재도 여전히 거짓과 선동을 일삼는 정치꾼 안민석의 국회의원직을 박탈시키기 위해 법적 책임을 묻고자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최 씨는 안 의원에 대해 “그동안 국회의원직을 정치적 욕망과 야욕 때문에, 그 직위를 이용해 한 젊은 갓 20대의 청춘(딸 정유라 씨)의 삶을 송두리째 무너뜨리고, 한 가족을 정치적 희생양으로 말살시켰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최 씨는 안 의원이 그동안 자신의 은닉 재산이 수조 원대에 달한다며 독일의 페이퍼컴퍼니(유령회사)와도 관련이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것에 대해 “저는 어떠한 재산 은닉도, 해외에 페이퍼컴퍼니도 없다”고 반박했다고.

아울러 ‘박근혜 전 대통령이 축적한 재산은 최태민에 이어 최 씨, 딸 정 씨에게로 승계가 끝났다’ 등의 주장에 대해서도 “그 근거나 흔적이 전혀 없다”며 “재산이라고는 유치원을 하던 미승빌딩을 딸이 겨우 집을 경기도에 구하고 변호사비와 추징금을 낸 게 전부이며 저희 딸은 현재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 씨의 법률대리인 정준길 변호사에 따르면 최 씨는 이날 오전 9시30분 청주지검에서 첫 고소인 조사를 받는다.

최 씨는 지난 2019년 9월 변호인을 통해 안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당시 최 씨는 안 의원의 주장에 ‘일가의 재산이 2730억 원이며 이 가운데 최씨 소유 재산은 500억 원’이라는 박영수 특검팀의 수사 결과 등을 근거로 제시하며 반박했다.

최 씨가 박 전 대통령에게 보낸 옥중 편지를 공개했던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도 전날 최 씨가 지난 20일 정 변호사에게 보낸 편지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편지는 진술서와 같은 내용을 담고 있다. 최 씨는 편지에서 “(안 의원이) 그렇게 정의롭고 의로우면서 왜 조국(법무부 전 장관) 아들, 딸에 대해서 한마디 말도 없는지, (이른바 ‘고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증언자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 등에 휩싸인) 윤지오는 왜 (미국에서) 안 데려오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