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6.10 8.58 (+0.27%)
코스닥 1,026.82 1.11 (+0.11%)

관세 뗀 파나마산 커피 맛본다…내달 ‘한·중미 FTA’ 전체 발효

중미 물류허브, 파나마 발효로 대중미·북남미 교역 확대 기대
  • 등록 2021-02-25 오전 11:00:00

    수정 2021-02-25 오전 11:00:00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내달부터 파나마산 커피를 관세 없이 맛볼 수 있다. 파나마 수출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한국산 알로에음료도 관세를 철폐해 현재 2위의 시장점유율이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중미 FTA(자유무역협정)’의 유일한 미 발효국이었던 파나마가 최근 국내 발효절차를 모두 완료함에 따라 내달 1일부터 파나마 발효를 기점으로 ‘한·중미 FTA’를 전체 발효한다고 밝혔다.

그간 우리나라는 파나마를 제외한 니카라과, 온두라스,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등 4개국과 ‘한·중미 FTA’를 부분 발효했다. ‘한·중미 FTA’는 미국·캐나다·칠레·페루·콜롬비아에 이어 한국이 미주 국가와 6번째로 체결한 FTA다. 중미는 물론 북·남미를 통합하는 미주 내 거대 FTA 네트워크를 완성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한·중미 FTA’는 한국과 중미 5개국 모두 전체 품목 수 기준 95% 이상의 높은 시장 자유화를 달성했다. 파나마는 총수입액 기준 99.3%에 달하는 자유화를 통해 가장 큰 폭의 관세 철폐 효과가 나타나리라 기대하고 있다. 자동차, 철강 등 우리 주력 수출품목 이외에도 의약품, 화장품, 의료기기 등 중소 품목으로 교역을 다양화할 것으로 보인다.

파나마 수출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알로에음료 품목은 관세(10%) 즉시 철폐로 시장점유율(현재 2위) 증가를 예상하고 있다. 파나마산 커피에 대한 우리 측 관세를 즉시 철폐함으로써 가공식품 3대 수출품목인 가공 커피를 수출하는 우리 기업의 가격경쟁력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중미와 FTA를 체결한 최초의 아시아 국가로서 중국, 일본 등 경쟁국과 비교해 시장 선점 효과는 물론 중미 통합시장으로의 접근이 더 쉬워졌다. 한국은 파나마운하 이용 상위국가(세계 5위)로서 파나마 물류기지를 거점으로 주변국과의 중계무역도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WTO 정부조달협정(GPA) 미 가입국인 중미 국가의 정부조달시장이 개방됨에 따라 FTA를 발판으로 우리 기업의 에너지, 인프라, 건설 분야 중미지역 주요 프로젝트 참여 확대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파나마는 민자사업도 개방해 한국 건설사가 중미 지역의 대규모 건설사업에 참가할 수 있도록 했다.

중미 5개국 대사들은 내달 1일 전체 발효를 기점으로 연내 ‘제1차 FTA 공동위 및 산하 이행위’ 등 이행 협의채널을 가동하는데 뜻을 같이했다. 아울러 과테말라를 포함한 중미 주변국의 가입에 대해서도 추가 논의키로 했다.

김정회 산업부 통상교섭실장은 “한·중미 FTA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코트라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한·중미 FTA를 활용한 시장진출 전략, 수출 유망품목 등 우리 기업에 유용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이행위 등을 통한 FTA 애로 해소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