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84 0.22 (+0.01%)
코스닥 1,029.46 7.84 (+0.77%)

16곳 휴게소에 초급속충전기 2대씩 설치…'전기차 환경개선방안' 발표

350kW 초급속 충전기 32기 설치…20분만 충전완료
200kW 급속충전기 1000기 공용시설, 주차시설에 설치
완속충전시설 보조사업 신청자 모집, 설치비 200만원 지원
과금기능 도입해 콘센트형(3kW) 유형 추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 대폭 개편
  • 등록 2021-04-08 오후 12:00:00

    수정 2021-04-08 오후 12:00:00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경부고속도로 등 8개 고속도로의 휴게소 16곳에 초급속 충전기 32기가 구축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8일 최근 충전속도가 개선된 전기차가 출시될 예정임에 따라 충전수요가 높은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16곳에 350kW 초급속충전기 32기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주요 고속도로에 대한 현장조사를 거쳐 경부고속도로 등 8개 고속도로의 휴게소 16곳에 초급속 충전기 32기를 구축하는 배치계획을 확정했다. 지난 1월부터 죽전휴게소에는 2기의 초급속 충전기 설치 공사가 시작됐다.

△고속도로 초고속 전기차 충전기 세부내역(출처: 환경부)
또 초급속 충전기를 보완해 연내 200kW 급속충전기 1000기를 공용시설, 주차시설 등에 추가로 설치(3월까지 250기 설치 완료)한다.

최대충전출력이 220~240kW인 아이오닉5의 경우 초급속(350kW), 급속(200kW) 충전기로 충전시 충전속도 차이가 크지 않다. 80% 충전시 초급속은 18분, 200kW 급속은 21분으로 3분여 차이난다.

아울러 환경부는 전기차 사용자의 생활 속 완속충전시설 설치 지원을 위해 오는 9일부터 2021년도 완속충전시설 설치 보조사업 신청자를 모집하고, 최대 200만원의 설치비용도 지원할 예정이다.

그간 주로 설치해 오던 독립형 충전기(7kW 이상) 외에 올해는 220V 콘센트에 과금기능이 도입되고 별도 전용주차공간 구획이 필요하지 않은 콘센트형(3kW 이상) 유형도 추가됐다.

환경부는 올해 상반기 중 전기차 소유자 거주지에 충전기가 없는 경우 우선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 충전기 위치, 수량, 사용가능상태 등을 공개하는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을 개편, 그간 정보공개된 약 3만5000기 충전기에 미공개 충전기 약 3만기 정보를 추가로 공개된다. 미공개 충전기는 공동주택, 사업장 등 출입이 제한된 장소에서 사용되는 부분 공용 충전기이기 때문에 거주자 등에 한정해 사용되는 충전기임을 표시했다.

충전속도가 높은 충전기를 쉽게 구별할 수 있도록 200kW 급속충전기와 향후 구축되는 초급속 충전기는 별도 표기를 추가한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초급속 충전기를 처음 도입하고 200kW 급속충전기를 확대 구축해 전기차 사용자들이 주요거점에서 보다 쉽게 충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고, 생활 속에서 충전정보를 편하게 접하도록 정보공개도 강화했다”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