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일자리 창출 총력… ‘어르신 일자리’ 인식 전환 해야”

18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지역별 상생형 일자리 프로젝트 정부지원 본격화”
“어르신 일자리가 효도”
  • 등록 2020-02-18 오전 11:50:33

    수정 2020-02-18 오전 11:50:33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상생형 일자리 창출의 새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하는 한편 ‘어르신 일자리’에 대한 인식 전환을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상생형 일자리 사업은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사·민·정이 협력하는 한국형 일자리 협력 모델”이라며 “노동자는 적정임금과 노사관계안정에 협조하고, 기업은 투자로 일자리 창출과 원·하청 관계를 개선하며,

민간은 사업에 우호적인 환경을 만들고, 정부는 세제와 인프라를 지원하는 협력과 상생의 미래형 일자리 창출 모델“이라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광주, 밀양, 대구, 구미, 횡성, 군산 등에 마련한 지역 밀착형 일자리 사업 모델을 소개했다. 이어 “미래 전기차 부품산업의 해외투자를 유치한 부산형 일자리 협약이 결실을 맺었다”며 “이제까지 일곱 개 상생형 일자리 프로젝트를 통해 총 2조 9000억 원의 투자와

9800명의 직접 고용이 이루어질 예정이며 이를 통한 지역사회 경기부양과 간접적인 고용창출 효과도 매우 클 것“으로 기대했다.

그는 “상생형 일자리에 대한 체계적 지원을 가능하게 하는 ‘국가 균형발전 특별법’이 1월9일 국회를 통과됨에 따라 지역별 상생형 일자리 프로젝트에 대한 정부 지원이 본격화될 것”이라며 “민주당은 이를 바탕으로 올해 안에 충북 괴산, 전남 신안, 전북 익산, 경북 포항 등 여러 지역에서 상생형 일자리 프로젝트를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발언했다.

‘어르신 일자리’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이 원내대표는 “어르신 일자리에 대한 대대적인 인식 전환이 필요한 때”라며 “일각에서는 어르신 일자리가 집중적으로 늘어났다며 부정적인 평가를 내놓으나 어르신들의 일자리를 민간 기업에만 맡기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며 오히려 1석 3조의 효과를 낸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근거로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 △일자리 참여하는 어르신이 느끼는 보람 △다음 세대 전달로 인한 경제적 자산 등을 꼽았다.

이 원내대표는 “어르신 일자리를 폄하하는 소모적 논쟁에서 벗어나야 할 때”라며 “어르신 일자리 확충 사업은 축복해야 할 효도 사업이며 국회가 함께 어르신에 대한 효도에 나서야 한다”고 야당의 협조를 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