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이준석 "與 패배? 2030 남성 과소평가하고 페미니즘에만 올인해서"

  • 등록 2021-04-09 오후 4:05:16

    수정 2021-04-09 오후 4:05:16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은 4.7 재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패한 것과 관련해 “2030 남성의 표 결집력을 과소평가하고 여성주의 운동에만 올인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 전 최고위원은 9일 페이스북에서 “성평등이라고 이름 붙인 왜곡된 남녀갈라치기 중단하지 않으면 민주당에 20대 남성표가 갈일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시민씨 같은 분은 남성이 축구보고 롤하느라 여성보다 공부를 안하니 여성보다 불리하다는 어처구니 없는 소리나 해댔다”면서 “또 정작 박원순 시장 성추문 앞에 서서는 페미니스트들이 만족하지 못할만한 이야기를 하고, 피해호소인 이야기를 하니까 페미니스트 표도 달아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니 20대 여성층에서 군소후보에게 15%를 뺏긴 것이다. 왜 어제부터 계속 이야기를 해줘도 다들 그거 빼놓고 다른 이야기를 찾아다니는지 모르겠다”고 쓴소리를 했다.

그러면서 “10만원 줘도 안된다. 지하철 요금 40% 할인해줘도 안된다. 데이터 5기가 줘도 안된다”고 힐난했다.

앞서 민주당 청년 의원들은 이날 4·7재보선 참패 원인이 ‘야당탓·언론탓·청년탓’이라는 당의 시각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영환·이소영·장경태·장철민·전용기 의원은 공동 성명을 내고 “돌아선 국민의 마음, 그 원인은 결코 바깥에 있지 않는다. 저희들을 포함한 민주당의 착각과 오판에 있었음을 자인한다”고 전했다.

이들은 선거 참패 원인으로 무공천 번복, 추미애·윤석열 갈등, 내로남불 등을 지목했다. 이들은 “이번 재보선을 치르게 된 원인이 우리 당 공직자의 성 비위 문제였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당은 당헌 당규를 개정해 후보를 내고 피해자에 대한 제대로 된 사죄도 없었으며 당내 2차 가해를 적극적으로 막는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은 종전에 많은 국민들이 공감하는 정책이었으나 추미애 윤석열 갈등으로 점철된 추진과정에서 국민들의 공감대를 잃고 말았다. 오만과 독선으로 보일 수 있는 행동들이 국민들께 피로와 염증을 느끼게 하였음에도 그것이 개혁적 태도라 오판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내로남불의 비판을 촉발시킨 정부여당 인사들의 재산증식과 이중적 태도에도 국민에게 들이대는 냉정한 잣대와 조치를 들이대지 못하고 억울해하며 변명으로 일관해 왔음을 인정한다. 분노하셨을 국민에게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