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모제 비리, 도성훈 인천교육감이 비수 꽂아…사과하라”

진보성향 인천지역연대, 비판 성명 발표
"교육감, 이번 사태 누구보다 책임 크다"
관련자 엄중 문책하고 개선안 마련하라
  • 등록 2021-12-07 오후 1:24:34

    수정 2021-12-07 오후 1:24:34

[인천=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인천 시민단체들은 7일 “도성훈 인천교육감은 교장공모제 비리 사태에 대해 누구보다 책임이 크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인천본부 등 인천 진보성향 단체 25곳으로 구성된 인천지역연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연대는 “(도 교육감의) 전 보좌관 등 6명이 지난 3일 법원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며 “비록 1심 판결이긴 하지만 재판 결과는 참담하기 그지없다”고 설명했다.

또 “시민의 손으로 직접 뽑은 초대 인천교육감, 2대 교육감 모두 비리로 구속됐고 진보 교육감임을 자임하는 도성훈 교육감 시기에서도 교육감의 보좌관 출신이자 현직 교장인 인물이 구속되고 교육청 장학관, 교사 등이 유죄를 선고받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당사자들을 비롯한 도성훈 교육감은 진보의 가치 실현과 진보 교육감 당선을 위해 노력해 온 인천시민과 시민사회에 비수를 꽂았다”며 “누구보다 더 엄격하고 공정해야 할 교육자들이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일을 저질렀고 우리는 이 사실을 학생들에게 어떻게 설명할 것인지 암담하다”고 밝혔다.

연대는 “이번 사태는 진보 교육감을 만든 시민들에게 실망감을 안겨줬고 분노를 일으키게 했다”며 “도 교육감은 누구보다 책임이 크다. 도 교육감은 비리로 얼룩진 교장공모제 문제 유출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그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비리 관련자들을 엄중히 문책하고 교장공모제 개선안을 마련하라”며 “만일 교육감이 직접 연관이 없다는 안일한 판단과 행동을 한다면 이는 시민과 학생을 두 번 배신하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연대는 “도 교육감이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당선되는 데 역할을 했던 인천지역연대의 책임 또한 작지 않다”며 “진보교육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온 인천지역연대는 연대 책임을 느끼고 뼈저리게 반성한다. 도 교육감은 인천지역연대를 비롯한 시민사회, 진보진영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밝혔다.

또 “이번 성명서가 내년 교육감 선거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하는 시선이 있다면 그것이야말로 진보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다”며 “잘못은 깨끗이 인정하고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는 자세부터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성훈 교육감의 전 보좌관 A씨는 지난해 7월 인천 B초등학교 교장공모제에 지원한 뒤 미리 면접시험 문제와 예시답안을 받아 시험을 치른 혐의 등으로 기소돼 1심 법원에서 징역 1년6월이 선고됐다.

또 전 보좌관 C씨 등은 지난해 12월 교장공모제를 통해 초등학교 교사 D씨를 교장으로 선발하기 위해 D씨가 만든 면접시험 문제를 출제하도록 조작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형, 집행유예 등이 선고됐다.

인천시교육청 전경.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