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윤호중과 민주당 후보들에 정중히 사과드린다"

페이스북서 "윤호중과 더 젊은 민주당 만들고파"
6·1 지방선거 악영향 우려에 일단 갈등 봉합 수순
'586 아름다운 퇴장'에는 "제 표현에 오해 있어"
  • 등록 2022-05-27 오후 3:21:13

    수정 2022-05-27 오후 3:32:16

[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586 용퇴’ 등을 놓고 대립했던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에게 사과했다. 지도부 간의 갈등이 6·1 지방선거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일단 봉합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윤호중,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일선에서 열심히 뛰고 계시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더 넓은 공감대를 이루려는 노력이 부족했다는 지적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마음 상하셨을 윤호중 위원장께 사과드린다”며 “공식적인 회의에서 제가 제기한 사안들이 매번 묻히는 것을 보면서, 국민께 직접 사과하고 호소하는 기자회견이라는 형식을 빌릴 수밖에 없었다는 점은 헤아려 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 위원장님과 함께 더 젊어지는 민주당을 만들고 싶다”며 “우리 민주당이 더 젊은 민주당을 내걸고 세대교체의 깃발을 높이 들고 정치를 혁신했으면 한다”고 자세를 낮췄다.

박 위원장은 지난 24일 단독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이 정말 잘못했다”고 사과하며 ‘586 용퇴’를 주장했다. 이에 윤 위원장은 “(박 위원장) 개인 입장”이라고 선을 그으며 지도부 간의 갈등이 표출됐다. 25일 공개 회의에서 박 위원장이 의견을 굽히지 않자 격분한 윤 위원장은 책상을 치고 목소리를 높인 것으로도 알려졌다.

그러나 지도부 간의 갈등이 닷새 앞으로 다가온 6·1 지방선거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봉합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들은 전날 저녁부터 물밑 대화와 소통을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박 위원장은 이날 윤 위원장에게 먼저 사과하는 형식을 취하면서도 민주당 내 세대교체가 필요하다는 주장은 재차 고수했다.

그는 ‘586의 아름다운 퇴장’이란 자신의 표현에 대해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586 용퇴는 대선 때 이미 국민에게 약속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586은 다 물러가라는 것도 아니고, 지방선거에 출마한 586 후보들은 사퇴하라는 주장도 아니다”라며 “혁신을 막거나 시대의 흐름과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는 586은 물러나고, 남아 있는 586도 역할이 달라져야 한다고 말씀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시·도당 교육국 신설 등을 통한 인재 양성 △윤리심판원 기능 강화해 당내 비리에 무관용 원칙 적용 △차별금지법·소상공인 손실보상·기초의회 중대선거구제·장애인 인권보장법 실현을 위한 ‘공약입법추진단’ 운영 △폭력적 팬덤정치와 결별 △양극화 해소·기후위기·국민연금·인구소멸 등 미래 아젠다 연구 등을 민주당 쇄신안으로 발표하자고 제안했다.

최강욱 의원 성희롱 발언 징계와 관련해선 “선거 전 처리가 어려워졌다. 국민 여러분께 했던 약속을 지키지 못해 죄송하다”며 “6월 20일 합당한 징계가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