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2020국감]부산대 합격생 75% 입학포기…"지역 거점 국립대 위기"

모집인원 4509명 중 3397명 입학 포기
경북대는 최근 5년간 3000명 자퇴
김병욱 "학령인구·수도권 선호로 지거국 위기"
  • 등록 2020-10-20 오후 1:55:30

    수정 2020-10-20 오후 10:00:29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2020학년도 대입에서 부산대에 합격한 학생 4명 중 3명이 입학을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대에서는 최근 5년간 약 3000명이 자퇴하는 등 학령인구 감소와 수도권 선호 현상으로 지역 거점 국립대가 위기를 겪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부산대 전경(사진=부산대)
20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이 부산대로부터 제출받은 `2020학년도 모집 인원 및 합격포기 인원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20학년도 모집인원 4509명 대비 합격 포기 인원은 3397명으로 무려 75.3%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합격 수험생 10명 중 7명이 다른 학교로 입학하기 위해서 부산대 입학을 포기한 것.

단과대별로는 사범대학의 합격 포기율이 116.7%로 가장 높았다. 사범대학 중에서도 국어교육과와 영어교육과의 합격포기율이 각각 210.3%, 200%로 모집인원의 2배 이상이 합격을 포기했다.

이 밖에 △생명자원과학대학 114.3% △치의학전문대학원 95% △공과대학 77.6% △인문대학 74.5% △경제통상대학 68.3% △생활환경대학 62.1% △간호대학 60.7% △나노과학기술대학 60.2% △정보의생명공학대학 59.2% △한의학전문대학원 52% △의과대학 42.4% △예술대학 29.7% △스포츠과학부 22.6% 순으로 합격 포기율이 높았다.

지역 대학은 자퇴 문제로도 골머리를 앓고 있다. 경북대에서는 최근 5년간 약 3000명의 학생이 자퇴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이 경북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428명 △2016년 495명 △2017년 564명 △2018년 691명 △2019년 795명 등 5년 동안 총 2973명이 자퇴했다. 경북대 외에도 부산대·충남대·전남대 등 다른 지역 거점국립대에서도 매년 500여명 가량의 자퇴생이 발생하는 상황이다.

김 의원은 “학령인구 감소와 수도권 선호 현상으로 인해 부산대를 비롯한 지역 거점 국립대들이 위기를 겪고 있다”며 “지방 거점 국립대가 우수한 인력을 확보하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국가차원에서 예산 지원을 확대 하고 더 나아가 무상교육을 실시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