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한일, 과거사·미래 한 테이블서 같이 논의해야"(상보)

나토 정상회의 후 귀국길 전용기서 간담회 열어
  • 등록 2022-07-01 오후 4:06:45

    수정 2022-07-01 오후 4:06:45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일 “한일 양국이 미래를 위해 협력을 할 수 있다면 과거사 문제도 충분히 풀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귀국길 공군 1호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후 귀국 길에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1호기에서 가진 동행기자 간담회에서 한일 관계 개선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과거사 문제와 양국의 미래의 문제는 모두 한 테이블에 올려놓고 같이 풀어가야 하는 문제”라며 “과거사 문제가 양국 간에 진전이 없으면 현안과 미래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없다는 그런 사고방식은 지양돼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 동안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5번 만났다. 28일(현지시각)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만찬에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미래 지향적 관계 발전’에 공감했다. 이후 한미일 정상회담, AP4 등을 통해 4번 더 만났다. 이런 탓에 일각에서는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이 솔솔 흘러나오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