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차량용 반도체 기업 넥스트칩, 전략적 투자 유치

SK 자회사 시그넷이브이와 기술 협력 목적
앤씨앤, 넥스트칩 80억 규모 주식 매각·20억 신주 발행
시그넷브이, 총 100억원 투자…지분율 8.4%
  • 등록 2021-10-15 오후 3:43:16

    수정 2021-10-16 오후 6:42:46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 앤씨앤(092600)은 차량용 반도체 자회사 넥스트칩이 SK(034730)의 자회사인 시그넷이브이로부터 전략적 투자유치를 받는다고 15일 밝혔다.

앤씨앤에 따르면 앤씨앤은 보유한 넥스트칩 주식 98만 6000주를 80억원에 시그넷이브이로 매각하고, 넥스트칩은 보통주 신주 약 24만 6000주를 발행해 시그넷이브이로부터 20억원을 조달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매각가격과 신주발행가격은 주당 8111원이다. 총 100억원을 투자하는 시그넷이브이의 지분율은 8.4%가 된다.

넥스트칩은 이로써 지난 8월과 9월에 205억원을 투자유지한데 이어 이번에 신주 발행을 통해 20억원을 추가로 조달, 올해 총 225억원을 투자 유치했다.

2016년에 설립한 시그넷이브이는 전기차 충전기 제조·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는 국내 1위의 업체다.

350kW급 초급속 충전기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5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고 세계적으로도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유망 기업으로 코넥스 시장에 상장돼 있다.

SK는 전기차(EV) 시장이 향후 자율주행 차량의 증가와 더불어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시그넷이브이의 성장성을 높게 평가했다. 이에 올해 8월에 인수해 자회사에 편입했다.

김경수 넥스트칩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에 대해 “시그넷이브이가 추구하는 전기차 충전기 기술 및 사업과 넥스트칩이 보유한 ADAS/AD 인식(센싱) 반도체 기술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는 양사의 공동 인식을 통해 금번에 전략적 투자를 받게 됐다”며 “전기차 충전기 제어용 반도체 칩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양사는 각자의 기술을 조합해 전기차 충전기 제어용 반도체 및 로봇 기반 전기자동차 급속 자동충전시스템 등과 같은 새로운 제품을 통한 신규시장 창출을 위해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