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 2018]③올해 근로자 2만명에 휴가 지원한다

31일 '2018 핵심 사업' 포함한 연간 사업계획 발표
중소기업 근로자 2만명에 우선 지원
근로자 20만원+기업 10만원+정부 10만원
  • 등록 2018-01-31 오후 12:00:00

    수정 2018-01-31 오후 12:00:00

부산동구 야경명소 유치환의 우체통(사진=부산관광공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관광공사가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31일 서울 중구 소공로 롯데호텔에서 시·도 지자체와 지방관광공사(RTO) 등을 대상으로 신년 사업계획 설명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핵심사업’을 포함한 연간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공사는 올해부터 휴가문화 확산을 통한 국내관광 활성화를 위해 2014년 시범 도입한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은 직장 내 자유로운 휴가문화 조성을 위해 기업과 정부가 함께 근로자의 국내 여행 경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근로자(20만원)와 기업(10만원)이 여행 적립금을 조성하면 정부(10만원)가 추가 지원해 근로자가 여행경비(40만원)를 국내여행에 사용하는 방식이다.

올해는 중소기업 근로자 2만 명을 우선 지원한다. 이를 위해 3월부터 참여 기업과 근로자를 모집하고 여행 적립금을 조성한다. 상반기 중 숙박·교통·입장권·여행패키지 등 국내 여행상품으로 구성한 전용 온라인(웹, 모바일) 상품몰을 열어 7월부터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기업과 근로자에게는 기업홍보나 여행상품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 참여 확대를 유도하고 안정적으로 제도가 정착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아울러 OECD 주요국 대비 열악한 휴가문화를 개선하고, 국내여행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휴가확산 캠페인을 연중 추진한다. 겨울여행주간을 확대하여 ‘평창 여행의 달’을 신설(2월 9일~3월 18일)하고 여행주간 프로그램 운영을 다양화하는 동시에, 할인 혜택을 강화하여 국내여행 참여 확대를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하계 해외여행 수요를 국내로 전환하기 위해 대규모 ‘휴가+국내로’ 캠페인을 실시한다.

장애인, 노약자 등 관광 취약계층의 여행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모든 관광객이 이동의 불편 및 관광 활동에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장애물 없는 관광지인 ‘열린관광지’를 전년보다 2배 늘어난 12개소를 신규 조성한다. 또한 장애인 300여 명을 대상으로 열린관광지와 연계한 나눔여행을 지원하고, 특수학교 청소년 및 저소득층·다문화 청소년 등 5000여명에게 체험여행을 지원하고, 관광 취약계층을 위한 추천 여행코스도 추가로 개발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