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국제의료교류 시찰단 명지성모병원 방문

중국 현지 의사 등 40여 명으로 구성···선진 의료문화 교류
  • 등록 2019-06-18 오후 1:53:48

    수정 2019-06-18 오후 1:53:48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중국의 국제의료교류 시찰단이 선진 의료문화 교류를 위해 뇌혈관질환 전문 명지성모병원을 찾았다.

명지성모병원(병원장 허춘웅)은 중국 현지 의사 등 40여 명으로 구성된 국제의료교류 시찰단이 병원을 방문했다고 18일 밝혔다. 국제의료교류 시찰단은 17일 오후 2시 30분 명지성모병원을 찾았다. 이들은 선진 의료문화를 구현하기 위해 매년 지속적으로 한국을 방문해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현지 시찰에 나서고 있으며,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명지성모병원을 방문한 것이다.

이번에 방문한 시찰단은 명지성모병원이 뇌혈관질환 분야에서 손꼽히는 의료기관이라는 점과 철저한 환자안전 관리시스템에 관심을 갖고 병원을 찾았다. 시찰단은 외래센터 7층 남천홀에서 김동철 행정부원장으로부터 병원 소개를 들은 후 두 개 조로 나뉘어 응급실을 비롯해 진단검사실, 중환자실, 혈관조영실, 수술실, 병동, 재활치료실 등 병원 내부를 꼼꼼하게 둘러봤다.

특히 시찰단은 뇌혈관질환 분야에 특화된 의료기술은 물론이고 CT, MRI, 혈관조영기 등 최근에 도입된 최첨단장비를 살펴보면서 구체적인 질문을 하는 등 많은 관심을 보였다. 명지성모병원은 시찰단에 선진 의료시스템 구축 경험과 노하우를 전달하는 등 국내 의료시스템의 우수성을 알렸다.

시찰단 관계자는 “명지성모병원이 우수한 의료진과 최첨단 의료장비 등으로 국제적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것 같다”며 “최근 미국 뉴스위크지에서 ‘한국 TOP100병원’으로 선정한 이유를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은 “국제의료교류에 있어서 명지성모병원이 좋은 모델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의료기관 간 교류가 더욱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국제의료교류 시찰단이 17일 선진 의료문화 교류를 위해 명지성모병원을 방문해 내부를 둘러본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