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콩 모양' 무선이어폰 갤버즈+ 공개…"이어팁 없어"

삼성전자, 콩 모양 갤럭시버즈+ 개발 중
스피커 2개·마이크 4개 탑재…이어팁은 없어
윈퓨처 "노이즈 캔슬링 없을 듯…소음 차단 취약"
  • 등록 2020-04-06 오전 11:12:37

    수정 2020-04-06 오전 11:12:37

차세대 갤럭시버즈플러스로 추정되는 렌더링 이미지 (사진=윈퓨처)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강낭콩 모양의 무선이어폰 디자인이 공개됐다.

4일(현지시간) 독일 IT(정보기술)전문매체 윈퓨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강낭콩 모양의 갤럭시버즈플러스를 개발하고 있다.

공개된 이미지를 보면 이 제품은 이어팁이 없다. 길이는 약 2.8cm로 고음과 중음 또는 저음을 제공하는 스피커 2개와 마이크 3개를 탑재했다. 배터리 용량 등 자세한 정보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매체는 “이어팁이 없어 외부 소음 차단에 취약할 수 있다”며 “노이즈 캔슬링(소음 제거 기능)도 탑재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제품 코드명은 ‘빈(Bean)’이며 모델명은 SM-R180이다. 현재 개발이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어 엔지니어링 검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제품은 오는 8월 갤럭시노트20와 함께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