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착한임대료운동' 동참…6개월 간 50% 감면

160개 업체 입주…1곳당 평균 150만원 할인
  • 등록 2020-04-08 오전 11:29:19

    수정 2020-04-08 오전 11:29:19

(사진=경기도북부청사)
[의정부=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경기도 내 16개 벤처창업지원센터가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한다.

경기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입주기업들을 대상으로 올해 4월부터 임대료의 절반을 할인한다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3월 벤처창업지원센터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피해현황조사를 실시했으며 58%가 직접적인 타격을 입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액은 총 38억4200만 원으로 업체 1곳당 평균 6500만원 수준이다.

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필요한 지원정책에 대한 의견은 ‘피해기업 임대료 지원’이 57%로 가장 많았고 ‘경영안정자금지원(27%)’, ‘재정조기집행(8%)’ 순이었다.

이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도는 올해 1회 추가경정예산에 사업비 2억 원을 편성해 4월부터 9월까지 6개월 동안 임대료의 50%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도내 16개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북부 8개소, 남부 8개소)에 입주 중인 130여 개 기업들로 도는 업체 1곳 당 평균 150만 원 가량의 임대료를 할인받을 수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박상덕 창업지원과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소·벤처기업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만큼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이번 임대료 지원으로 피해 기업이 하루빨리 정상화 되고 지역경제가 회복되는 마중물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