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아들 휴가·의무기록 공개…"윤석열 캠프 가짜뉴스 고발"

尹측 이재명 장남 군병원 특혜 의혹 제기
이틀만에 병원 기록 공개
"가짜뉴스 조직적 살포, 허위사실 고발"
  • 등록 2022-01-28 오후 2:26:24

    수정 2022-01-28 오후 3:26:29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아들 군복무 중 입원과 관련 특혜 의혹을 제기한 지 하루만에 민주당이 청원 휴가, 입원 기록을 공개했다. 민주당은 “윤석열 캠프가 조직적으로 가짜뉴스를 살포하고 있다”며 자중을 요구했다.
자료=민주당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TF(상임단장 김병기)는 이재명 후보 아들 군 복무 중 입원에 관해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과 전주혜 의원이 “특혜 입원”, “청원 휴가 기록 없다” 등의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허위사실”이라며 아들 군복무 당시 인사자력표와 의무기록사본증명서를 공개했다.

이 후보 아들 복무 기록이 담긴 인사자력표를 보면 2014년 7월 19일부터 28일까지 열흘 동안 청원휴가를 갔다는 사실이 기재돼 있다. 의무기록 사본 증명서에도 2014년 7월 24일 수술을 받았다는 사실이 나와있다.

민주당은 “복무 중 부상으로 적법절차에 따라 청원휴가를 사용하고, 수술을 받았다는 사실이 확인되어 국군수도병원 특혜 입원, 청원 휴가기록 미확인 등 주장이 명백한 허위임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앞서 26일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 후보 아들이 ‘국군수도병원에 특혜 입원했다’는 취지의 의혹을 제기했고, ‘인대파열로 특실 3개월’이라는 내용을 담은 SNS홍보물을 제작해 유포하기도 했다. 전주혜 의원 역시 27일 “민주당은 이 후보 장남이 입원 직전 청원 휴가를 사용해 민간병원에서 수술을 했다고 했는데 해당 기간 군 자료에선 그런 기록을 찾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들 주장과 달리 민주당이 하루 만에 이 후보 아들의 휴가, 수술 기록을 공개해 의혹 제기 근거가 흔들리게 됐다.

민주당은 “윤석열 캠프는 조직적으로 가짜뉴스를 살포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캠프 뉴미디어 동다은 단장은 ‘이재명 큰 아들, 인대파열로 1인 특실 3개월?’이라는 내용의 이미지 파일을 제작하여 SNS에 살포하고 있다”며 “특실이라며 표현된 사진은 ‘휴게실’이었으며, 다른 입원환자들과 마찬가지로 6인실에서 치료받았다”고도 지적했다.

국민의힘이 만든 SNS 홍보물에 특실 표기 조차 거짓이라는 것이다.

민주당은 “민간병원에서의 수술을 위해 군인의 지위 및 복무에 관한 기본법 시행령 제12조(청원휴가)에 따른 정상적인 청원 휴가를 사용했고, 공개한 자료에 의하면 모든 절차와 방법은 법률과 규정에 따른 것이 확인된다”고 강조했다.

TF 김승원 단장은 “정확하지 않은 근거로 제기한 의혹은 의혹이 아니라 그 자체로 범죄 행위”라며 “국민의힘 의원은 허위 주장으로 가짜 뉴스를 만들고, 윤석열 캠프는 가짜 뉴스를 조직적으로 이미지화하고 살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국민을 현혹하기 위해 허위 주장을 서슴지 않는 국민의힘 측에 상응하는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허위 사실을 만든 사람들은 물론 이를 선거에 이용하고 유포한 사람들을 모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수영 의원 측은 “지속적으로 인사명령없이 성남 국군수도병원에 입원한 것을 특혜입원이라고 문제 제기 한 것”이라며 “이재명 캠프가 제시한 증가자료 어디에도 이 후보 장남이 국군수도병원에 입원했다는 인사명령은 없다”고 반박했다. 의혹 제기 내용이 이 캠프 답변과 무관하다는 주장이다.

자료=민주당
자료=민주당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