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출생부터 첫돌까지…아기 판다 기록 담은 에세이 출간

에버랜드, 포토에세이 ‘아기 판다 푸바오’ 출간
  • 등록 2021-07-28 오후 1:49:57

    수정 2021-07-28 오후 1:49:57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에버랜드가 국내 첫아기 판다 푸바오의 첫돌을 기념해 포토에세이 ‘아기 판다 푸바오’(시공주니어)를 출간했다.

손가락 한뼘 정도인 몸길이 16.5cm, 197g의 몸무게로 태어난 푸바오는 1년간 200배가 넘는 40kg의 건강한 개구쟁이로 자라 지난 20일 첫돌을 맞았다.

포토에세이 ‘아기 판다 푸바오’는 푸바오의 탄생과 성장을 쭉 함께해오며 판다 할아버지로 유명세를 얻은 34년차 베테랑 강철원 사육사가 글을 쓰고, 에버랜드 사진을 담당하는 류정훈 포토그래퍼가 촬영한 푸바오 사진들로 엮어졌다. 출간 후 교보문고, 예스24 등 온라인 서점 판매 순위 상위권에 오르며 초판은 조기에 매진되었고, 이번 주말 2쇄가 발행될 예정이다.

푸바오라는 이름은 ‘행복을 주는 보물’이란 뜻.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천진난만하고 장난기 가득한 모습으로 위로와 행복을 전달하는 보물같은 존재로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아 오고 있다.

책에는 분홍빛 아기 판다의 모습부터 엄마 판다 아이바오와 사육사들의 마음을 졸이게 만드는 장난기 많고 말 안듣는 ‘판춘기’(판다+사춘기) 시기가 찾아온 첫돌의 모습까지 사진으로 담았다.

아기 판다 푸바오 포토에세이를 펴낸 에버랜드 강철원 사육사(사진=에버랜드)


특히 책에는 첫 출산과 육아를 경험한 엄마 판다 아이바와의 위대함과 사육사들의 헌신도 엿볼 수 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는 누가 가르쳐준 것도 아닌데 푸바오가 태어나자마자 품에 안고 젖을 먹이고 출산으로 힘든 몸을 이끌고 자신의 아기를 성심껏 돌봤으며 함께 뒹굴며 놀아주기도 하고 위험한 행동을 하면 혼을 내기도 한다. 엄마 아이바오와 딸 푸바오 모녀가 다정히 누워있거나 노는 모습을 보면 생명과 자연의 순리에서 비롯되는 평화로움에 잔잔한 마음의 위로를 얻게 된다.

사육사들은 푸바오가 태어났을때 초기 사망률이 높은 판다의 특성 때문에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며 24시간 곁을 지켰고 성장과정에 맞춰 직접 만들어 준 장난감, 높은 나무에 오르는 것을 돕기 위해 설치한 나무봉들에서 사육사들의 노력을 확인할 수 있다.

강철원 사육사는 “많은 분이 아기판다 푸바오를 사랑해주셔서 제 마음이 행복하다”면서 “지치고 힘들 때 푸바오를 보면 마음이 편해지고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푸바오의 할아버지로서 뿌듯한 마음까지 든다”라며 판다 손녀 자랑이 끊이질 않는다.

사진을 담당한 류정훈 작가는 20여년간 에버랜드의 모든 동물, 축제, 이벤트를 촬영했다. 특히 푸바오의 감동적인 출산 순간부터 엄마 아이바오의 육아 모습, 사육사들과의 교감 장면을 사랑스럽게 기록해 책에 담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