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銀, 총 수탁고 200兆 달성.."수탁은행 중 최초"

  • 등록 2019-05-23 오후 12:15:57

    수정 2019-05-23 오후 12:15:57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KB국민은행은 국내 수탁사업(Custody Business)을 하는 금융기관 중 최초로 총 수탁고 200조원을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2015년 국내 수탁은행 최초로 수탁고 150조원 기록 이후 3년 6개월만이다.

국민은행은 지난달 말 기준 △펀드 연관 투자신탁 자산 98조1000억원 △변액보험 등 보험사 투자자산 57조2000억 원△정부기관 등 기타 투자기관 자산 46조2000원 등 총 201조5000억원을 수탁고를 보유했으며 현재(5월)도 200조원이 넘는 수탁고를 유지 중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국내·외 자산운용사, 정부기관, 보험사 등 180여개의 거래기관이 든든한 신뢰를 보내준 덕분”이라며 “지속적인 전산시스템 개선과 우수한 전담인력 운영 등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노력을 고객들로부터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