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차, 지난 6월 8009대 車판매…"4개월째 8000대 ↑"

쌍용차, 지난 6월 차량 8009대 판매…전년比 5.8% 감소
신차 토레스 국내 사전계약 2.5만대 ↑…"하반기 실적 개선 기대"
  • 등록 2022-07-01 오후 4:17:50

    수정 2022-07-01 오후 4:20:27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쌍용자동차(003620)가 지난 6월 국내와 해외에서 총 8009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쌍용차의 차량 판매 대수는 지난 3월부터 4개월 연속 8000대를 웃돌았다.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토레스. (사진=쌍용차)
쌍용차는 지난 6월 국내(내수) 4585대, 해외(수출) 3424대 등 총 8009대의 차량을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월 대비 5.8% 감소한 수치다. 쌍용차는 지난 3월 8596대의 차량을 판매한 뒤 지난 4월 8140대, 지난 5월 8282대로 차량 판매 대수가 4개월 연속 8000대를 넘겼다.

국내 차량 판매는 4585대로 전년 동월 대비 19.9% 감소했다. 차량용 반도체 등 부품 수급난 여파가 지속된 영향이다. 다만 국내 차량 판매는 올해 1~6월 누적 기준 2만8177대로 전년(2만6625대) 동기 대비 5.8% 증가하며 회복세를 유지하고 있다.

반면 해외 차량 판매는 전년동월 대비 23.2% 증가한 3424대를 기록했다. 렉스턴 스포츠(렉스턴 스포츠&칸 포함)와 코란도가 판매대수 1위(987대), 2위(879대)를 차지하며 해외 차량 판매 증가를 이끌었다. 쌍용차는 지난 5월 해외 차량 판매 대수가 4000대를 돌파하며 2016년 이후 6년 만에 월 최다 해외 차량 판매 대수 신기록을 세웠다.

쌍용차는 올해 하반기 차량 판매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쌍용차가 2018년 이후 4년 만에 선보인 신차 토레스의 국내 사전계약 대수가 출시 신차 중 역대 최다치를 기록하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토레스는 지난달 27일 기준 사전계약 대수 2만5000대를 넘겼다.

쌍용차는 지난달 30일 평택 생산공장에서 토레스 1호차 양산 기념행사를 열고 완벽한 품질의 신차 생산을 위한 결의도 다졌다.

쌍용차 관계자는 “차량용 반도체 등 부품 수급난에도 불구하고 올해 상반기 누적 차량 판매 대수가 전년 대비 18.3% 증가하는 등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토레스의 안정적인 양산 체계를 구축해 하반기 판매 물량을 대폭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