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중기 경기전망 ‘우울’…전기·부동산업 부진

중기중앙회, ‘중기 경영애로 및 하반기 경기전망조사`
하반기 경기전망지수 87.6…전년比 4p↓
원자재가격 상승에 내수부진, 금리상승까지 겹쳐
"정부, 세제개선 및 금융지원 강화 등 적극 조치 필요"
  • 등록 2022-07-05 오후 12:00:00

    수정 2022-07-05 오후 12:00:00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중소기업이 내다본 올해 하반기 경기전망이 작년보다 더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재 가격 상승에 내수부진, 금리상승 등의 어려움이 이어지면서 전기장비, 부동산 등의 업황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소기업중앙회가 5일 발표한 `중소기업 경영애로 및 2022년 하반기 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경기전망지수(SBHI)는 87.6으로 전년동기대비 4.0포인트(p) 하락했다. 이는 지난 상반기에 비해 5.6p 오른 수치지만, 지난해 하반기 경기전망지수가 상반기 대비 14.0p나 오른 것과 비교하면 상승폭이 다소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업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에서는 △기타 운송장비(127.3) △가죽·가방 및 신발(104.6) △인쇄 및 기록매체 복제업(100.0)이 호전을 예상한 반면, △펄프·종이 및 종이제품(54.2) △섬유제품(54.2) △전기장비(68.2) 업종은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서비스업은 △예술·스포츠 및 여가관련서비스업(112.0) △운수업(100.0)이 업황개선을 전망한 반면, △부동산업 및 임대업(60.0) △도매 및 소매업(84.0) △수리 및 기타개인서비스업(86.0)은 부진할 전망이다.

항목별 경기 체감실적 및 경기전망에 대해서는 매출(84.1→91.2), 영업이익(81.2→87.7), 자금사정(81.4→88.9), 공장가동률(89.4→91.2) 모두 상반기에 비해 소폭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인력·설비수준은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부족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및 하반기 애로요인(복수응답)과 관련해서는 상반기에 겪은 애로요인으로 `원자재가격 상승`(62.6%)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어 `내수부진`(35.2%), `인력 수급난`(29.8%), `금리상승`(25.2%), `최저임금 상승` (22.8%) 등이 꼽혔다. 하반기 예상되는 애로요인으로도 원자재가격 상승(58.8%)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내수부진(31.2%), 인력 수급난(29.8%), 금리상승(28.4%), 최저임금 상승(19.4%)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다만 올해 하반기에 원자재가격 상승(3.8p↓)과 내수부진(4.0p↓) 응답비중은 다소 감소한 반면, 금리상승은 3.2p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상·하반기 모두 제조업은 `원자재가격 상승`, 서비스업은 상반기 `내수부진`과 하반기 `인력수급난`을 가장 큰 경영애로로 지목했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경영실적 회복시기는 가장 많은 응답이 `2024년 이후`(27.0%)를 선택했으며, `2023년 상반기·하반기`(23.0%), `2022년 하반기`(14.8%), `2022년 상반기 달성`(12.2%) 등 순으로 나타났다. 경영실적 회복시기가 늦어질수록 높은 응답률을 보여 중소기업의 업황개선 기대감이 다소 위축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하반기 최우선 경영전략으로는 `경영 내실화`(36.2%)가 가장 높았고, `경영리스크 관리`(19.2%) 등 보수적인 경영전략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외형 성장`(18.8%), `지속가능경영 참여 확대`(17.2%), `성장잠재력 확충`(8.6%) 등 순으로 응답했다.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복수응답)으로는 `세금 및 각종 부담금 인하`(61.4%), `금융지원`(45.0%), `인력난 해소`(34.6%), `원자재 수급 안정화`(28.6%), `근로시간 유연화`(20.0%) 순으로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만 잡히면 경기가 나아질 것으로 기대했으나, 최근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신3고`에 더해 글로벌 경기둔화 등 대내외 경제여건이 악화돼 중소기업 체감경기는 지난해보다 크게 나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중소기업의 활력회복을 위해서는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세제 개선, 금융지원 강화 등 경제활성화 조치와 더불어 과감한 규제개선으로 기업활동의 장애물을 걷어내 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