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안철수 “서울시 6층 사람들 범죄집단…자체조사 중단해야”

제30차 최고위원회의서 성추행 사건 지적
文 대통령에 권력자 성추문 사건 입장 요구
  • 등록 2020-07-16 오전 11:29:06

    수정 2020-07-16 오전 11:29:06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피해자가 도움을 요청했을 때 ‘비서의 업무는 심기 보좌하는 것’이라며 조직적으로 범죄를 비호하고 은폐했다면, 서울시청 6층(시장실 있는 층) 사람들은 도덕적으로 용납할 수 없는 범죄집단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제30차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서울시 주요 공직자들은 도덕과 윤리가 무너진 집단이라고 이같이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제30차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서울시 주요 공직자들은 도덕과 윤리가 무너진 집단이라고 맹비난했다.(사진=연합뉴스)
그는 “피해 여성을 억압하고, 권력자는 비호하고, 주변 사람들에게는 침묵을 강요하는 거대한 범죄 카르텔”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또 서울시의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조사는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울시의 진상규명을 위한 자체 조사는 중단돼야 한다”면서 “서울시는 조사 대상이지 조사 주체가 될 수 없고, 서울시장 권한대행부터 조사대상인데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지겠느냐”며 반문했다.

수사당국이 철저하게 수사해서 반드시 진실을 밝혀내고 관련자를 엄단해야 한다는 게 안 대표의 주장이다.

그는 또 “경찰이나 청와대가 고소 사실을 가해자에게 알려 은폐하고 대비할 시간을 주었다면, 이것은 국가의 근본이 붕괴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그는 “지난 2018년 2월 5일 대통령께서는 검찰 내 성추행사건이 발생했을 때 ‘성희롱, 성폭력은 개인의 일탈 행위가 아니라 성차별적 사회구조와 문화 때문에 발생한다는 점에서 위계 문화가 강한 정부와 공공기관부터 달라지고 모범을 보여야 한다. 철저히 진상을 규명하고 드러나는 사실에 대해 관련자에게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고 했다.

이어 “그래서 더욱 국민들은 대통령의 입장을 궁금해한다”며 “다른 사람도 아닌 이 정권 핵심 인사들에 의해 일어나는 정권 차원의 문제이니, 정권의 수장이자 책임자이신 대통령께서 대답해 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정부 여당의 행태를 연이은 선거 승리에 도취해 음주 상태의 운전자가 브레이크 없는 자동차를 몰고 폭주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정권이 실패하면 단맛을 누린 사람들은 떠나면 그만이지만, 그 폐해는 고스란히 죄 없는 국민들이 떠안아야 한다”면서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정권 차원에서 국민에게 사과하고 조속히 진상을 규명하고 잘못된 것을 바로잡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