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통일부 “119억 대북지원, 김여정 담화후 보류…재추진 시점 검토”

정부, '인도적 지원' 지속한다는 입장
3년간 모자지원산업 1360만달러 공여
  • 등록 2020-06-30 오전 11:54:13

    수정 2020-06-30 오후 12:04:58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통일부는 30일 올해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1000만 달러(한화 약 119억6000만원) 규모의 대북지원을 계획했으나, 최근 남북관계 악화로 추진 시점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북한의 영유아·산모(모자 보건)를 대상으로 인도적 지원을 지속해 나간다는 입장 하에 지난 해에 이어 올 연초부터 WFP와 공여 방안에 대해 협의해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서호 통일부 차관은 전날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달 말 WFP에 1000만 달러를 지원하려고 교추협(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의결 과정에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서호 통일부 차관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 당국자는 “올해도 모자 보건 사업을 위해 이달 3일 당시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과의 화상면담이 있었다”며 “면담 이후 WFP의 북한 영유아·여성지원 사업에 대한 공여를 추진하려고 했으나 그 다음 날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가 있었고, 공여 추진을 보류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북한이탈주민(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문제를 들어 남북관계 단절을 공언하는 담화를 발표하는 등 군사도발을 예고했다. 이후 북한은 남북 간 연락선 차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남북관계가 악화하면서 해당 대북 지원에 제동이 걸린 것으로 풀이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 사업에 대해서는 남북관계의 제반 상황을 봐가면서 추진 시점을 재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WFP의 북한 영유아·산모 대상 영양사업은 지난 2014년에 시작돼 2015년, 2019년 3개년 동안 총 1316만달러를 지원했다. 지난 2014년 700만 달러, 2015년 210만 달러, 2019년 450만달러다.

정부는 지난해에도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에 국내산 쌀 5만톤을 WFP를 통해 전달하려 했었지만, 한미연합훈련 등을 문제 삼은 북측이 수령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무산됐다.

한편 통일부는 남·북·미 판문점 정상회동 1주년(6월 30일)을 맞아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조속히 정착되길 기대한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번영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