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6 26.42 (+0.88%)
코스닥 990.54 7.11 (+0.7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GAIC2021]"ESG지표 표준화 `양날의 검`…다양한 철학 담아야"

세션1 'ESG스코어링 시스템…어떻게 평가하고 반영할 것인가'
"ESG가 대체투자 내실화의 기회될 수 있다"
정부 'K-ESG' 지표 기준 될수 있지만 획일화는 경계
  • 등록 2021-09-08 오후 2:27:00

    수정 2021-09-08 오후 7:31:51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ESG(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 자체가 구체적인 수익률과 알파(초과수익)을 창출하는데 큰 기회가 될 수 있다”.

8일 서울 중구 KG타워에서 열린 이데일리 2021 글로벌 대체투자 컨퍼런스(GAIC 2021)의 첫번째 세션에선 ‘ESG스코어링 시스템…어떻게 평가하고 반영할 것인가’를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들이 ESG를 대체투자에 활용하기 위한 평가 기준 등에 대한 활발한 대담이 이뤄졌다. 이날 정삼영 연세대 교수 겸 한국대체투자연구원 원장을 좌장으로 앤드류 앙 블랙록 자산운용 전무, 윤진수 한국기업지배구조원 본부장, 안상희 대신경제연구소 책임투자센터장 등이 패널로 참석했다.

정삼영(오른쪽) 연세대 교수 겸 한국대체투자연구원 원장과 앤드류 앙 블랙록 자산운용 전무가 8일 GAIC 2021에서 비대면 대담을 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정삼영 교수는 이날 대담에서 “주식이나 채권 등 전통적인 투자와 비교할 때 대체투자에서는 ESG를 스코어링(수치화)해 접목하는데 큰 진척이 없다”고 지적하며, ESG 수치화 방안에 대한 논의를 제안했다.

앤드류 앙 전무는 이에 대해 “블랙록은 대체투자에 있어서 ESG를 두 개 그룹으로 먼저 분류한다. 하나는 유동성이 있는 대체투자는 다양한 매수·매도 포지션을 통해 ESG 신호를 활용, 알파를 찾는데 접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非)유동적인 사모펀드 쪽에선 특허나 지적재산권 등을 활용하면 비상장 기업도 관련 성과를 내고 있어 파악이 가능하다”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문헌, 뉴스검색 등을 딥러닝이나 기계학습 등도 사모펀드 시장에 접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ESG 활용은 아직 갈 길이 멀지만 가장 좋은 정보는 흔하지 않은 정보이고, 앞으로 수 십년 동안 이를 개발할 가능성도 크다”며 “알파를 창출할 수 있는 동인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대담에선 연기금 등 LP들이 투자집행에 있어 ESG를 활용해 평가 및 수치화하는 것에 대한 장·단점에 대한 토론도 이뤄졌다.

윤진수 본부장은 “정책 금융기관들이 ESG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위탁 운용사(GP)에게 단기적으로는 부담이 될 수도 있다”면서도 “국내 PEF 중 ESG를 내실있게 준비하는 곳도 있고 LP들의 책임 투자에 대한 내실화가 GP에겐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짚었다. 이어 “관련 평가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점도 내실화의 기회”라며 “평가 및 정보 도출의 방법 등은 아직도 많은 논의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전했다.

국내 ESG 평가기관이 MSCI 등 해외 ESG 평가 지표와 비교하면 미흡한 점이 많은만큼 보완할 사안에 대한 의견도 오갔다.

안상희 센터장은 “한국의 ESG평가가 본격화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지속가능보고서, 홈페이지, 공시 등 관련 평가를 할 수 있는 정보 공개가 필수적”이라며 “정보공개를 위해 필요한 장치들이 대부분 거버넌스(지배구조) 중심이라 ‘E’·‘S’ 쪽으로 많이 이뤄져야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정부가 ‘K-ESG’ 지표를 만드는 등 평가 기준 표준화에 대해선 획일화의 우려가 있는만큼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안상희 센터장은 “평가 기준에 대한 표준화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양날의 검’이다”라며 “신용평가사들이 다양한 기준을 가지고 있듯 획일적 표준화는 지양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윤진수 본부장도 “지속가능보고서의 경우 기업들이 타이틀에 얽매지 않고 핵심적인 ESG 요소를 발견해서 관리하고 보고하는 형식으로 자율로 정할 수 있는 것”이라며 “정부가 만든 K-ESG가 좋은 기준점이 될 것으로 보지만 각 평가기관이 방향성이나 철학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삼영 교수은 “객관성과 공정성을 수긍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이 돼야 ESG가 나가야 할 방향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