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친누나 살해·유기한 남동생, 4개월 전 범행…생존 위장까지 했다

누나 살해해 농수로에 버린 남동생…"잔소리 해 화났다"
SNS서 '누나 행세'하기도
  • 등록 2021-04-30 오후 2:18:23

    수정 2021-04-30 오후 2:18:23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친누나를 살해한 뒤 강화도 농수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동생 A씨의 범행 시점이 지난해 12월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범행 이후 누나가 마치 살아있는 것처럼 위장해 부모의 가출 신고를 취소하게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30대 친누나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동생이 29일 오후 인천시 강화군 강화읍 강화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0일 인천경찰청 수사전담반에 따르면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체포된 20대 후반 A씨는 범행 이후 자신과 30대 누나인 B씨의 카카오톡 계정에서 서로 주고받은 메시지를 부모에게 보여주면서 가출 신고를 취소하게 했다.

A씨의 어머니는 지난 2월14일 B씨가 집에 들어오지 않는다며 가출 신고를 했다. 신고에 따라 남매의 주거지를 관할하는 인천 남동경찰서는 주거지의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거나 휴대전화의 위치를 추적했다.

남매의 어머니는 A씨가 누나와 주고받은 것처럼 꾸민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여주자 이달 1일 신고를 취하했다.

A씨는 누나의 계정에 ‘어디냐’라거나 ‘걱정된다. 들어와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다시 누나의 계정에 접속해 ‘나는 남자친구랑 잘 있다. 찾으면 아예 집에 안 들어갈 것이다’는 답장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누나의 휴대전화 유심(가입자 식별 모듈·USIM)을 다른 기기에 끼워 누나 명의의 카카오톡 등 계정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후 10일간 자택인 인천시 남동구 한 아파트 옥상에 B씨의 시신을 놔뒀다가 지난해 12월 말께 차량 트렁크에 시신을 싣고 운반해 인천시 강화군 삼산면 석모도에 있는 한 농수로에 유기했다.

A씨는 경찰 조사과정에서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우발적 범행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누나와 성격이 안 맞았고 평소 사소한 다툼이 있었다. 회사를 마친 후 집에 들어갔는데 누나가 늦게 들어온다고 욕설과 잔소리를 해 부엌에 있던 흉기로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의 휴대전화와 금융거래 내역 등을 토대로 주변 인물들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한 뒤 전날 오후 4시 39분께 경북 안동 A씨 지인의 집에서 검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