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7.04 8.63 (+0.37%)
코스닥 826.84 2.19 (+0.27%)

"돌봄지원금 들어왔네요"..학부모들 입금문자에 '반색'

미취학·초등생, 522만명..추석전 지급 방침
학부모 "집콕하는 아이 위해 책 사주겠다"
중학생·학교밖 아동, 10월부터 지급 예정
  • 등록 2020-09-29 오후 12:13:14

    수정 2020-09-29 오후 12:13:14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집에 있을 아이를 위해 아동문학전집을 사주겠다.”

정부가 지난 28일부터 특별 돌봄지원금을 각 가정에 지급하면서 학부모들이 반색하고 있다. 특히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지원금을 받은 학부모들은 반가움이 더 크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여파로 가계 돌봄부담이 커지자 초등학생 이하 아동에게 20만 원을, 중학생 아동에게는 15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아동특별돌봄 지원금은 미취학 아동 252만 명과 초등학생 270만 명 등 모두 522만 명이 지급 대상이다. 미취학 아동의 경우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기존 아동수당 수급 계좌로 지원금이 입금된다. 초등학생은 부모가 입금 반대 의사를 표명하지 않으면 스쿨뱅킹계좌 등으로 자동 입금받을 수 있다. 중학교 재학생 132만명에게는 비대면 학습 지원을 위해 1인당 15만원을 지급한다.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추석을 10여일 앞둔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이 제수용품을 미리 구입하려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정부는 전날부터 순차적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아동특별돌봄지원금 지급안내’ 문자를 통해 아동수당 수급계좌로 아동특별돌봄지원금이 지급됐다고 안내했다. 학부모들은 돌봄지원금이 예상보다 빨리 입금됐다며 반색했다.

3살 자녀를 둔 조모(41)씨는 “아동특별돌봄지원금이 방금 들어왔다. 이번 돌봄지원금으로 아이에게 추석빔을 사줄 예정”이라면서 “올해 추석에는 코로나19 때문에 고향 집에 가지 않기로 했는데 추석빔을 입고 어른들께 사진으로나마 인사를 드려야겠다”고 말했다.

4살 자녀를 둔 김모(36)씨는 “재난지원금이 들어와 아이를 위해 사용할까 생각 중”이라며 “아이 앞으로 들어오는 돈은 매번 아이 통장에 넣어줬었는데 이번에는 코로나19 때문에 면역력을 강화하는 영양제를 사줄 예정”이라고 했다.

일부 맘카페에서도 “이렇게 빨리 입금될 줄은 기대하지 않았는데 기분이 좋다”는 의견이 올라왔다. 한 학부모는 “처음에는 왜 지원금을 주나 세금으로 다시 걷어가는 것 아닌가란 생각이 들었는데 막상 받고 나니 기분이 좋다”면서 “학교에 못 가니 아이들 읽을 아동문학전집을 사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부모는 “추석 전에 아이 무료 독감백신을 맞추려는데 이번에는 지원금으로 우리도 유료 독감백신을 같이 맞을 것”면서 “남는 돈은 코로나 때문에 집밖을 못 나가니 집콕용 장난감을 사줄 예정”이라고 했다.

이번 특별돌봄지원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학부모들의 돌봄·양육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돌봄과 비대면 학습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어린이집 휴원·휴교 등으로 가중된 학부모 양육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정부가 한시적으로 지급하는 지원금이다. 정부는 연휴를 앞두고 추석 전에 지급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132만 명의 중학생에게는 10월부터 스쿨뱅킹 계좌를 통해 지원금을 주고 16만 명의 학교 밖 아동에 대해서도 교육지원청 신청·접수를 통해 다음 달 중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