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62 4.29 (+0.13%)
코스닥 1,021.62 7.72 (+0.76%)

"블록체인, 현재의 주식회사 구조를 뒤바꿔 버릴 것"

김서준 해시드 대표 등 블록체인 전문가들
21일 핀테크컨퍼런스에서 변화상 전망 공유
  • 등록 2018-11-21 오전 10:45:30

    수정 2018-11-21 오전 10:45:30

김서준 해시드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8 핀테크 컨퍼런스에서 블록체인을 통해 변화할 사회, 경제 구조에 대한 전망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재운기자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블록체인의 정신은 미래 기업의 모습을 완전히 바꿔놓을 것입니다. 기존처럼 한 회사와 고용계약을 맺는 형태가 아니라 느슨한 네트워크에 연결된 형태로 경제환경도 바뀌어 갈 것입니다.”

블록체인 전문가들이 탈(脫)중앙화를 기치로 내건 블록체인 기술의 도래로 사회 환경이 크게 변화할 것이라며 새로운 시대에 대비하는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8 핀테크 컨퍼런스’ 이틀째 오전 세션에서 블록체인 전문가들은 블록체인이 만들 새로운 시대에 대비하는 자세에 대해 발표했다.

김서준 해시드 대표는 기존 주식회사 구조가 갖던 중앙화 방식이 점차 해체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회사의 가치는 직원들이 만드는데, 기업가치는 주주를 위하는 모순이 있었다”며 “현재도 크라우드펀딩 등 점차 소자본 투자자 참여가 늘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어 기업 외부에 있는 참여자가 플랫폼 사업자와 자원을 공유하는 공유경제를 언급하며 “이제 기업의 외연이 내부 조직을 넘어 확장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숙박공유 업체인 에어비앤비가 참여자들에게 주식을 나눠주는 방안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검토 의뢰한 사례를 소개하며 “에어비앤비나 우버 같은 기업들이 참여자와 기업을 공유하는 형태가 발생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나아가 ‘시큐리티 토큰 투자모집(STO)’을 통해 증권형 암호화폐(토큰)가 확산되면 이제 기존 주식을 대체하는 모델이 확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사례로 전기스쿠터 공유 업체인 스핀(SPIN)이 1억2500만달러를 STO 방식으로 모금했고, 결국 완성차업체인 포드가 인수한 점을 들며 “이제 몇몇 주주만이 아니라 원래 기업 소속이 아니었지만 기업 커뮤니티에 기여하는 이들까지 포함해 기업의 외연이 확장되고 있다”고 말했다.

사회 전체적으로도 과거 방송사가 뽑은 인물이 유명 인사가 되다가, 이제는 각각의 플랫폼에서 개인 참여자들이 유명세를 타는 현상을 설명하며 “현재는 중앙 플랫폼 사업자가 너무 많은 수수료를 가져가고 있지만, 블록체인을 통해 수익 분배 구조도 바뀔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기존에는 삼성전자나 현대차, 포스코처럼 중앙에서 모든 제품과 판매를 결정하던 구조가 사라지고, 점차 느슨한 네트워크에 각각의 참여자가 연결되는 형태로 경제 환경이 바뀌어갈 것”이라며 “이때 오가는 가치 전달도 반드시 법정화폐일 필요가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또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혁신의 근원은 스톡옵션에 있었다”며 “이제 새로 등장하는 기업에게 있어 혁신의 기회는 시큐리티 토큰에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와 김태원 글로스퍼 대표도 블록체인으로 인한 사회·경제 변화를 예고했다. 표 대표는 “기술 기반 거래소가 증가하면서 생태계가 성장하고 있다”며 “블록체인 기반 ‘안전한 메신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 암호화폐 발행 후 직접 마케팅보다는 채굴 권한을 가진 ‘대사(Ambassador)’들을 통한 마케팅이 확장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사회 인프라가 블록체인 기반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며 “대기업이 하지 못하는 영역에 대한 여러 시도가 늘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