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84 0.22 (+0.01%)
코스닥 1,029.46 7.84 (+0.77%)

‘참패’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 김태년 “성찰하고 혁신”

8일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입장 발표
“4·7 재보선 패배 책임지고 전원 사퇴 결정”
“대표·원내대표 선거 최대한 앞당겨 실시 예정”
  • 등록 2021-04-08 오후 1:32:16

    수정 2021-04-08 오후 1:32:16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4·7재보궐선거에서 참패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8일 총사퇴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마치고 고개 숙여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전원사퇴하기로 했다”며 “국민께서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주신만큼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 국민께서 됐다고 할 때까지 당 내부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세우겠다”고 밝혔다. 입장 발표에는 김종민·노웅래·신동근·양향자·염태영·박홍배·박성민 최고위원이 함께 했다.

김 직무대행은 “지도부의 총사퇴가 성찰과 혁신이 출발이 되길 바란다”며 “지도부 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것이며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세 번의 집권 경험과 민주주의 전통을 가진 저력 있는 국민의 정당이며 누구나 인간다운 삶을 보장받고 함께 공존하는 포용국가, 코로나 이후 글로벌 선도국가로의 도약은 민주당이 걸어온 길이며 나아갈 비전”이라며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뿌리깊은 나무처럼 민주당이 다시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쇄신에 전념하겠다”고 다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