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2Q 어닝서프…주가 '뚝'에 외인 '사자'

글로벌 반도체 공급난에도 호실적에 전문가들도 깜짝
3Q 전망 좋지만 이미 기대감 주가에 반영 이슈 살펴야
  • 등록 2021-07-07 오전 11:40:50

    수정 2021-07-07 오전 11:40:50

[이데일리 이지현 김윤지 고준혁 권효중 기자] 삼성전자가 깜짝 실적을 기록했다. 글로벌 반도체 대란 속에서도 시장 전망을 웃도는 12조원대 영업이익을 낸 것이다. 시장 전문가들도 삼성전자의 저력에 놀랍다는 반응이다.

이같은 분위기에도 이날 주가는 하락했다. ‘소문에 사고 뉴스에 팔라’라는 증시 격언은 이번에도 맞아떨어진 것이다. 3분기 기대감이 유효하지만, 투자자들은 앞으로 여러 이벤트가 남아 있어 일단 차익실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반도체 충격 無…애플 효과 플러스

7일 삼성전자는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 12조5000억원의 2021년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53.4% 증가한 수치다. 매출은 63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9%증가했다. 전기와 대비했을 땐 매출은 3.6% 감소, 영업이익은 33.2% 증가했다.

당초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를 지난해 2분기보다 각각 34.7%, 15.7% 늘어 영업이익 10조9741억원, 매출은 61조2813억원으로 내다봤다. 이를 훌쩍 넘는 기록이다.

사진=이데일리DB
노근창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반도체 부품난에도 모든 사업부분별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잘 나왔다”며 “삼성전자의 경쟁력을 다시한번 느끼게 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반도체 대란 속에서도 적극적으로 반도체 출하량 늘리기에 집중해왔다. 여기에 애플의 디스플레이 부문 보상금 효과까지 더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존 디램(DRAM), 낸드(NAND) 호조에 힘입어 영업이익을 11조2000억~3000억원 수준으로 추정한 바 있는데, 여기에 애플 등으로부터 디스플레이 부문 보상금 비용을 지급받으면서 일회성 수익이 더해지며 12조원을 넘긴 것으로 보인다”며 “보상금은 약 8000억~9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메리츠증권은 삼성전자의 부문별 영업이익으로 반도체 7조원, 디스플레이(DP) 1조3000억원, IT모바일(IM) 3조2000억원, 생활가전(CE) 1조원으로 추정했다. IM에 대해 김선우 연구원은 “무선사업부 스마트폰과 태블릿 출하량이 일부 신흥국의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해 생산과 출하에 어려움을 겪으며 기대를 하회했다”면서도 “하이엔드 모델 중심의 제품믹스 개선을 통해 판가 하락이 제한되며 견조한 영업이익을 시현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생활가전 또한 비스포크 등 하이엔드 가전 판매가 양호한 가운데 제한적인 원재료 비용인상이 반영되며 양호한 실적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3분기 상승여력 있지만 앞으로 이벤트 살펴야

2분기 호실적에도 삼성전자는 하락했다. 오전 11시 30분 기준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0.74%(600원) 내린 8만600원에 거래 중이다. 장중 1% 넘게 하락한 8만300원을 터치하기도 했다. 전날 상승분을 모두 반납한 것이다.

오전 11시10분 기준 기관계는 768억원어치를 덜어내고 있다. 반면 외국인은 234억원어치를 담고 있다. 외국인들은 상승 여력이 더 있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증시 전문가들은 3분기 삼성전자의 실적이 더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도체 메모리쪽의 수익성은 더 좋아지는데다, IM에선 새로운 폴더블폰 출시가 예정돼서다.

이원식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때부터는 그간 부진했던 인도향 출하가 정상화되면서 스마트폰 공급이 정상화될 것이고 폴더블폰 신제품 출시도 앞두고 있어, IM 부문의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럼에도 대외 변수 등을 확인하며 접근해야 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송명섭 연구원은 “이미 2분기 호실적에 대한 예상은 주가에 선반영됐고, 3분기 역시 어느 정도 호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유지되고 있지만 결국은 ‘기대 이상’이 가능할지가 주가의 관건”이라고 짚었다.

이어 “최근 노트북이나 스마트폰 등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불붙었던 언택트 수요가 둔화하고 있어 해당 수요의 재개를 주목해야 하고, 금리나 유동성 등의 거시 환경도 중요하다”며 “회사 내부적으로는 GAA(Gate All Around) 등 개발 프로젝트, 인수합병(M&A)을 통해 NXP 등 삼성전자의 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회사와의 합병 등 이슈를 살펴보며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