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1.21 3.88 (+0.13%)
코스닥 996.50 2.8 (+0.28%)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中 스마트폰 시장, 美 제치고 세계최대 부상

  • 등록 2013-01-15 오후 5:17:44

    수정 2013-01-15 오후 5:17:44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앞으로 세계 스마트폰 전쟁은 중국에서 갈린다.’

13억 인구대국 중국이 스마트 시장 역사를 새로 써 내려가며 세계시장 트렌드를 주도할 것이라고 미국 경제잡지 포춘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시장조사업체 이미디어리서치는 지난해 3분기 중국내 스마트폰 사용 인구가 작년초 대비 154% 성장한 3억3000만명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휴대전화 사용자 수가 3억2100만명인 미국을 앞서는 수치다. 2009년 구글차이나 사장을 역임했던 리카이푸는 올해말 중국내 스마트폰 사용 인구가 5억명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출처 : 이미디어리서치
리카이푸는 중국이 단일 시장으로 세계 최대로 부상하면서 중국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세계 시장 트렌드를 주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 예로 중국 스마트폰 사용자 수가 3억명을 넘어서면서 중국의 대표 검색엔진 바이두나 전자상거래 사이트 타오바오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 과거 소수의 사람들이 접속했던 인터넷 환경을 스마트폰을 활용한 다수의 사람들이 접하게 되면서 생긴 결과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도 중국 통신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예견했다. 쿡 CEO는 중국내 최대 통신사 차이나모바일과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등 최근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005930)와 노키아 등 주요 휴대전화 제조업체들은 중국내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작년 3분기 노키아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20.3%로 삼성전자(20.1%)를 근소하게 앞서며 1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후발 중국 스마트폰 업체 레노버(8.2%)와 화웨이(7.7%)와 ZTE(6.5%)의 선전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2012년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업체별 점유율(이미디어리서치)
포춘은 “2015년에는 중국의 스마트폰 사용자 수가 미국과 유럽을 합친 숫자보다 더 많아질 것”이라며 “중국 시장이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중심이 되고 기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관련기사 ◀
☞'윤부근표' 삼성가전, 9000의 마법을 부리다
☞코스피 낙폭 확대..IT업종 2%대 하락
☞[기자수첩]동아제약 개미들을 위한 항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