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화물차에 쇠구슬 보복 엄단…범죄피해자 안전조치"

"테러에 준하는 악질 범죄" 불법행위 엄정 대응
"스마트워치 지급·맞춤형 순찰"…보복 우려 차단
  • 등록 2022-11-30 오후 2:03:30

    수정 2022-11-30 오후 2:03:30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윤희근 경찰청장은 30일 일주일째 이어지고 있는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의 집단운송거부 상황과 관련해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비조합원과 업무개시명령에 따라 복귀한 조합원에게 보복 우려 등 불법행위에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30일 인천 신항 일대를 방문해 화물연대의 집단운송 거부상황을 점검한 윤희근 경찰청장이 불법행위에 엄정 대응 방침을 강조하고 있다.(사진=경찰청)
윤 청장은 이날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인천 신항 일대를 방문해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상황을 점검한 뒤 “보복을 당하거나 보복을 당할 우려가 있다면 대상자에 스마트워치 지급, 맞춤형 순찰, 폐쇄회로(CC)TV 설치 등 범죄피해자 안전조치를 적극적으로 실시하라”고 각 시도경찰청장에게 지시했다.

경찰은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불법 행위를 엄중히 처벌하겠다는 기조다. 윤 청장은 “국가경제와 민생을 볼모로 운송거부를 계속하는 것은 명분과 정당성을 인정받을 수 없다”며 “업무복귀자 및 비조합원에게 협박이나 폭력을 가하는 행위는 법치에 대한 도전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달리는 화물차에 쇠구슬을 발사하는 등의 행위는 테러에 준하는 악질적인 범죄”라며 “이러한 범죄는 반드시 엄단해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대한민국이 ‘법치와 불법의 갈림길’에 서 있는 지금, 경찰은 ‘법질서의 수호자’로서 역할을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청장은 이날 선광터미널을 방문해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상황을 점검한 뒤 현장에서 근무 중인 경찰기동대원들을 격려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운수종사자들이 조속히 업무에 복귀해 안전하게 정상 운송업무에 임할 수 있도록 운전자 보호를 위한 안전조치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화물연대 노조원들이 화물 운송 노동자에게 물리력을 행사하거나 컨테이너 터미널 출입구를 봉쇄할 경우를 대비해 항만 일대에서 경비를 강화하고 있다. 이날 인천 신항 선광·한진 컨테이너터미널 등 10곳에는 기동대 4개 중대 280명과 3개 경찰서 소속 경찰관 140명을 집중적으로 배치했다.

앞서 정부는 전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위기상황 타개를 위해 시멘트 분야 운송 거부자에 대한 사상 첫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현재 국토교통부를 중심으로 지자체와 경찰이 참여하는 76개 합동점검팀이 시멘트 운송업체에 대한 현장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