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제품 온라인에, MZ 겨냥한 오프라인…B&O의 파격

[만났습니다]②스탠코 밀류셰프 B&O 아시아태평양 지사장
천만원대 고급 스피커·TV 온라인 판매 첫선
강남에서 벗어나 'MZ세대' 지역 오프라인 강화
백화점 매장은 남성명품 카테고리로 이동
  • 등록 2021-08-11 오후 1:57:47

    수정 2021-08-11 오후 10:55:20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뱅앤올룹슨(B&O)이 오프라인을 통해서만 구입할 수 있었던 수천만원대 고급 스피커·TV 제품군을 온라인에서 선보인다. 이와 함께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남성 명품에 초점을 맞춰 오프라인 스토어 전략을 강화하는 ‘투 트랙’ 전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뱅앤올룹슨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 내 청음 공간인 ‘베오리빙룸’. 뱅앤올룹슨 ‘베오비전 하모니’ OLED TV와 라우드 스피커 ‘베오랩 90’ 구성의 홈시어터가 있다.(사진=B&O)
스탠코 밀류셰프 B&O 아시아태평양 지사장은 10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B&O는 장기 디지털 전략의 첫 단계를 밟아가고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먼저 B&O는 기존 오프라인 매장에서만 판매하던 1000만원 대 이상의 TV·대형스피커 등 홈제품군을 네이버 브랜드 스토어를 통해 온라인에서도 판매한다. 이미 지난달부터 1990만원에 달하는 홈스피커인 베오랩 20(Beolab 20) 판매를 시작했으며, 향후 제품군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B&O는 1억1560만원에 달하는 라우드스피커 ‘베오랩 90’을 포함한 고가 스피커 라인과 TV제품인 베오비전 등 다양한 고가 라인업을 자랑하고 있다.

이 같은 B&O의 전략은 고객의 소비 행태 변화 때문으로 읽힌다. 밀류셰프 지사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언택트(비대면) 소비가 늘어난 측면에 더해 오프라인에선 체험을 하고 구매는 온라인으로 하는 ‘옴니채널(Omni-Channel)’ 쇼핑 경향이 더욱 짙어졌다”고 했다.

동시에 오프라인에도 변화를 준다. B&O는 서울 강남 압구정 플래그십스토어를 포함해 총 11곳의 오프라인 공식 판매점을 갖추고 있다. 이 가운데 백화점 매장의 경우 남성 명품 강화 트렌드에 발맞춰 전자제품이 아닌 남성명품 카테고리로 이동시켜 남성들이 즐길 수 있는 명품으로 포지셔닝을 강화한다. 연내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해 일부 매장을 중심으로 새로운 콘셉트를 도입할 계획도 갖고 있다.

최근 한국의 소비 주축으로 떠오른 ‘MZ 세대’도 주시 중이다. 밀류셰프 지사장은 “백화점뿐 아니라 MZ세대를 포함한 젊은 세대가 많이 방문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체험에 초점을 맞춘 오프라인 매장을 확대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B&O는 소비자층을 △Z세대 △영커리어리스트(Young-Careerist) △웰이스터빌리시드(Well-established) △고소득자(High Net Worth Individuals) 등 4가지로 분류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한국 시장에서 가장 집중하고 있는 층이 바로 영커리어리스트와 Z세대다. 영커리어리스트는 직업적으로 성공한 젊은 사업가, 전문직 종사자를 의미한다.

그간 B&O가 강남 지역 오프라인 매장을 중심으로 한 ‘고급 마케팅’ 전략을 펼쳐온 것에 비춰보면 다소 파격적이다. 한국 소비자에게 더 친근하게 다가가겠다는 계획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밀류셰프 지사장은 “온·오프라인을 병행, 고객 편의에 집중한 전략을 펼쳐나갈 것”이라며 “MZ세대는 지금뿐 아니라 앞으로 나이가 들어서도 우리의 고객이 될 수 있는 만큼 꾸준히 소통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장원영, 달콤한 윙크 발사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