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한국테크놀로지, 악성루머 강력대응…“최대주주 반대매매 우려 없어”

손소독제·샤오미 스마트폰 사업도 순항중
  • 등록 2020-06-05 오후 2:33:29

    수정 2020-06-05 오후 2:33:29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한국테크놀로지(053590)가 악성 루머 등에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한국테크놀로지가 수출하는 ‘네이처 사이언스’ 손 소독제.(사진=한국테크놀로지)
한국테크놀로지는 최근 회사와 관련해 시장에서 돌고 있는 최대주주의 반대매매 위기설 등 악성 루머에 대해 일축하고, 허위 사실 유포자에게는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5일 밝혔다.

신용구 한국테크놀로지 대표이사는 “전환사채 연장 계약 공시는 금융사의 의례적인 연장 계약 공시일 뿐 최대주주의 반대매매 우려가 전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신 대표는 “저축은행 등이 3~6개월 단위로 연장해주던 전환사채 담보대출 계약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1개월 단위로 변경하다 보니 관련 공시가 1개월 마다 나오게 됐고 이에 일부 주주들의 혼선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런 부작용의 최소화를 위해 저축은행 등과 6개월 단위로 재계약 하는 것을 협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회사는 올해 1월 중국 샤오미와 맺은 총판 계약이 가짜라는 악성 루머가 시장 내에 돌면서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현재 회사는 샤오미 공식 총판사 자격으로 지난달 29일 샤오미 스마트폰인 홍미노트9S를 국내에 출시해 사전 판매 완판을 기록했다. 또 지난 2일 미국MTLD홀딩스와 손소독제 3000만개 독점 공급 계약도 맺었다.

회사 관계자는 “반대매매 가능성이 높다는 식의 억측과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시장 교란 행위를 규탄 한다”면서 “근거 없는 악성 루머를 계속 배포한다면 사법당국에 이를 제보해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미국에 손소독제 3000만개 등 보건 제품을 공급하는 한국테크놀로지의 기업 간 거래(B2B) 브랜드 ‘네이처사이언스(Nature Science)’는 현재 국내에서 미국에 손소독제를 가장 많이 수출하는 브랜드”라며 “또한 샤오미 홍미노트 9S도 판매 호조를 보이는 등 모든 사업이 순항 중”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