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 "올해 조선 수주량 15% 감소 전망"

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 하반기 조선업 전망
하반기 세계 신조선 발주량 1350만CGT...32%↓전망
7월말 조선업 수주잔량 약 3년치 일감 확보 상태
  • 등록 2022-08-03 오후 1:49:20

    수정 2022-08-03 오후 1:49:20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올해 국내 조선업 수주량이 전년 대비 15% 정도 감소하지만 비교적 양호순 수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반기 수주량은 상반기 대비 감소하지만 상반기 실적이 좋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3일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의 ‘해운·조선업 2022년 상반기 동향과 하반기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하반기 세계 신조선(새로 건조한 배) 발주량은 1350만CGT(표준선 환산톤수)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CGT는 선종(배의 종류)과 선형(배의 형태) 난이도에 따라 다른 건조시 공사량을 동일 지표로 평가하기 위해 표준화물선으로 환산한 수치다.

이에 따라 올해 전체 발주량은 전년 대비 약 32% 감소한 3500만CGT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전체 발주액은 전년 대비 약 20% 감소한 915억 달러 수준으로 예상됐다.

이런 발주량 감소로 하반기 국내 조선사 수주량 역시 상반기 대비 감소해 500만CGT 내외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전체 수주량도 14.9% 감소한 1500만CGT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2022년 수주량은 전년 대비 약 15% 감소한 15백만CGT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양정사 연구소 수석연구원은 “하반기 세계 신조선 발주량과 한국 수주량은 상반기 대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상반기 양호한 실적으로 연간 발주 및 수주량은 비교적 양호한 수준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상반기 국내 조선업 상반기 수주량은 994만CGT, 수주액은 264억5000달러였다. 전년동기 대비 각각 10%, 6%씩 감소한 수준이나 LNG선과 컨테이너선을 위주로 양호한 수주라는 평가다. 같은기간 세계 발주량 감소율이 29.8%라는 점에서다.

상반기 말(7월초) 기준 국내 조선업 전체 수주잔량은 3508만CGT로 약 3년치 일감을 확보한 상태다. 과거 시계열과 비교해보면 전년말 대비로는 28.7% 증가한 수준이며 2014년 말 이후 최고 수준이다.

양정사 수석연구원은 “수주잔량이 상반기 중 증가함으로써 국내 조선사들은 향후 신조선 건조계약 협상에서 가격 결정에 더욱 유리한 입지를 확보할 것”이라며 “일시적 발주 부진이 있다 하더라도 가격 하락이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따.

금리상승과 신조건 가격상승은 하반기 신조선 시장에 영향을 미치며 다소간 선주들의 수요 위축이 나타날 전망이다. 선주들 입장에서 지난해 이후 약 30%내외로 상승한 신조선 가격은 단기간내 급등해 투자에 부담을 느끼는 수준이라는 이유에서다. 여기에 금리까지 상승해 높은 수준의 금융비용도 부담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LNG선과 컨테이너선의 수요가 비교적 탄탄해 갑자기 시황이 침체 수준으로 악화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분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