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0.81 5.76 (+0.24%)
코스닥 807.98 4.72 (-0.58%)

환노위 국감 첫날, 파리바게뜨·강원랜드 증인 채택 놓고 설전

이정미 등 문제제기..민주당 "기록으로 남기자"
  • 등록 2017-10-12 오후 12:18:42

    수정 2017-10-12 오후 3:13:20

국회 환노위 전경(사진=뉴시스)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국정감사 첫날 증인채택 문제를 둘러싸고 설전이 벌어졌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12일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고용노동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채용비리 문제가 있는 강원랜드 전 사장과 파리바게뜨 불법노동행위 문제가 있는 SPC 회장이 증인 채택을 위한 간사 간 협의 과정에서 어떤 사유로 누락됐는지 해명이 필요하다”고 문제 제기를 했다.

이에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또한 “증인실명제를 도입한 이후 최대한 의원들의 증인신청을 받자고 했고, 증인 신청이 안되면 어떤 사유로 불발됐는지 기록으로 남기면 좋겠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은 “증인과 관련해서는 간사들이 어떤 방식으로라도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위원회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서라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증인을 신청하는 과정에서 간사간 합의를 전제로 협의를 진행했다”면서 “4명 중 3명이 찬성하고, 한명이 반대하면 합의에 이르지 못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바른정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채용비리와 관련해서는 작년부터 민간, 공공 포함해서 뿌리뽑아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채용비리 관련 여당이 요구하는 업체와 야당이 요구하는 업체가 다르다. 일방적으로 못 받아들이는게 아니라 쌍방이 못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한 의원은 “뭉뚱그려서 말하지 말라”고 불쾌감을 드러내며 여야간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한 의원은 “타 부처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실국장, 정부 산하기관은 기관장을 부르는 것으로 간사간 사전 협의했다”면서 “이정미 의원이 채용비리와 관련해 문제제기한 곳은 정부 산하기관이고 그래서 기관장을 부르자고 한 것이다. 민간인 포함된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신창현 민주당 의원 역시 “지난 상임위에서 증인 신청에 대해 간사간 협의가 안될 수도 있지만 위원회 속기록에 남겼으면 좋겠다고 건의를 했다”면서 “많은 의원들이 궁금해하면 상임위 전체회의에서 왜 증인이 빠졌는지 알고 넘어가야 한다. 저희만 궁금한 것이 아니라 국민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기서 논의해서 누가 찬성하고 반대하는 지 기록에 남기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에 홍영표 환노위원장은 “타당한 지적”이라면서도 “이번주말까지 증인 신청에 대해서 정리하고, 다음에 말씀드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겠다”며 논란을 정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