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찰, 'n번방' 등 디지털 성범죄자 1414명 검거…10대·20대가 73%

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 100일 브리핑
박사방 조주빈·n번방 문형욱 등 주요 운영자 검거
피해자·피의자 대부분 10대와 20대
"소지자 등에 대해서 하반기 적극 수사 예정"
  • 등록 2020-07-02 오후 12:06:00

    수정 2020-07-02 오후 12:06:00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아동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 ‘박사방’ 등 디지털 성범죄를 수사 중인 경찰이 100일 동안 디지털 성범죄자 1414명을 검거했다.

경찰 (사진=연합뉴스)
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특수본)는 2일 “지난 3월 특수본을 설치해 수사를 벌인 100일 동안 디지털 성범죄 1112건을 단속해 1414명을 검거했고 이중 145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384건에 대해선 666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나머지 728건 748명에 대해선 수사 중이다.

경찰은 피해자를 협박해 성착취물을 조직적으로 제작하고 유포한 △박사방(운영자 조주빈·‘박사’) △n번방(운영자 문형욱·‘갓갓’) △Project N방(운영자 ‘로리대장태범’) 등에서 활동한 혐의로 검거된 이들은 총 272명이었다.

경찰은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제작자 6명, 유포자 8명과 소지자 159명 등 총 174명을 검거했다. 박사방 사건과 관련해서는 조주빈, ‘부따’ 강훈, ‘이기야’ 이원호 등 운영자 4명과 제작자 1명, 유포자 2명, 소지자 75명을 비롯해 총 93명을 검거했다.

이미 제작된 성착취물을 조직적으로 재유포한 사례인 ‘고담방’ 등 15건에 대해서도 단속했다. 검거된 1112건 중 개별적으로 성착취물을 제작하거나 소지, 유포한 사례는 622건이었고 불법촬영물과 합성물 등을 유포한 사례는 472건이었다.

앞서 경찰은 유료 구매자를 중심으로 수사해 성착취물 소지 혐의가 있는 자를 840명 특정했고 소지자 626명을 검거했다. 이외 검거자 중 성착취물 제작에 관여한 자는 281명, 유포범은 474명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소지자 중에는 유료회원도 있고 무료로 영상을 다운 받은 사람도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검거된 피의자 중 10대가 442명, 20대가 591명으로 전체의 73%를 차지했고, 30대 255명, 40대 85명, 50대 이상 41명 등이다. 피해자 중에서도 10대와 20대가 87%로 대다수였다.

경찰 관계자는 “정보통신 기술에 대한 접근성과 이해도가 높은 10대와 20대 피의자가 절대 다수”라며 “피의자 대부분은 남성, 피해자 대부분은 여성”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확인된 피해자 714명 중 660명을 특정해 651명을 대상으로 신변 보호와 심리상담 지원 등 조치를 취했다.

경찰은 향후 박사방, n번방 등 주요 사건의 공범에 대한 수사를 지속할 예정이다. 또 성착취물을 공유하거나 소지한 자에 대해서도 해외 수사기관 및 IT기업과 협력해 적극 수사할 계획이다.

피의자와 피해자 중 10대가 많았기 때문에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도 강화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사방과 n번방 등 주요 사건의 주범과 공범 대부분을 검거했다”며 “소지자나 참여자 등 검거되지 않은 자들에 대해서도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