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징주]SK바이오사이언스 등 K백신 주목 ‘급등’

  • 등록 2021-04-08 오후 1:45:37

    수정 2021-04-08 오후 1:45:37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 형성후 상한가)’ 이후 꾸준한 내림세를 보였던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가 급등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부작용으로 국내에서 개발 중인 백신 관련기업이 주목받으며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상승반전에 성공했다. 외국인과 기관도 집중 매수에 나섰다.

8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날 오후 1시 40분 기준 전 거래일보다 9.61%(1만1000원) 오른 12만5500원에 거래 중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상장 첫날 따상을 기록하며 둘째 날 ‘따상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 형성 후 이틀 연속 상한가)’ 기대를 모았지만 19만원을 터치한 이후 급락세로 돌아섰다. 꾸준히 하락해 11만원대까지 내려갔지만 이날 상승세에 힘입어 다시 시초가(13만원)에 근접한 상태다.

현재 거래량은 219만주, 거래대금은 2678억원이다. 오후 1시 21분(잠정) 기관 등이 57억원어치를, 외국인이 42억원어치를 담고 있다. 특히 연기금이 1억2400만원어치나 담았다.

최근 유럽의약품청(EMA)은 코로나19 대표 백신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혈전(피떡)증 사이의 인과관계를 인정했다. 이에 각국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을 보류한 상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아스트라제네카의 위탁생산을 겸하며 코로나19 백신을 자체 개발 중이다. 특히 합성항원 방식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2개(NBP2001, GBP510)를 개발 중이다. 각각 임상 1상과 임상 1/2상 단계이다. 연내 1개 품목으로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상반기 중 1상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ORF3a 항원이 추가된 새로운 백신을 개발 중인 진원생명과학(011000)도 전 거래일보다 11.38%(1400원) 상승한 1만3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상한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달부터 코로나 백신 임상1·2상에 들어간 제넥신(095700)도 4.44%(4100원) 상승한 9만6500원에 거래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