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단국대, 인공지능 비서 ‘단아이’ 제공

  • 등록 2021-04-26 오후 2:40:52

    수정 2021-04-26 오후 2:40:52

[용인=이데일리 김미희 기자] 단국대가 국내 최초로 AI(인공지능) 기반 맞춤형 교육·연구지원시스템인 ‘단아이’를 선보였다. 이 서비스는 단국대가 2017년 6월 모든 교육·연구관리에 AI(인공지능)을 도입한 지 5년 만에 얻은 결실이다.

이번에 공개한 단아이는 국내 최초로 학생이 관심 있는 주제어(Topic)를 담으면 인공지능이 스스로 분석해 학생에게 적합한 교과·비교과·채용정보·논문정보·대외활동 등을 제공한다. 교원에게는 학생지도·연구 동향·학사행정 등을 제공한다.

이를 위해 단국대는 국내 최대 규모의 관련 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데 주력했다.

분석 데이터는 △수강 이력(8만명) △졸업생 취업 현황(5만명) △교내외 채용정보(1만건) △강의계획서 분석(10만건) △교내외 비교과 정보 현황(4000건) 이다. 단아이 구축을 위해 정의한 주제어(Topic) 사전에는 무려 120만건의 데이터가 존재한다. 이는 현재 우리나라 대학들이 챗봇(대화형 인터페이스) 위주로 단순 학사나 편의시설 문의에 국한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에 비하면 국내 최대 규모라 할 수 있다.

최첨단 수준의 단아이를 이용하면 언제 어디서나 챗봇을 이용해 학사정보를 문의할 수 있다. 단아이는 학생이 설정한 주제어(Topic)를 분석해 맞춤으로 교과·비교과·채용정보·논문정보·대외활동 등 추천해준다.

또한 취업에 성공한 학과 선배들의 수강 이력부터 대외활동까지 분석해 노하우를 전한다. 이 밖에도 학과 분석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학과 라운지 자동 생성 기능, AI(인공지능) 스피커와 IPTV를 연동해 음성 질의응답 기능이 탑재되어 있다. 엑소브레인이나 용어사전 등의 API를 활용한 학습 정보 검색도 가능하다.

단아이 구축을 위해 단국대는 2017년 미래교육혁신원 EduAI센터를 신설하고 국내 굴지의 정보통신기업인 SKT, KT, NHN다이퀘스트와 함께 연구개발을 해왔다. 현재 EduAI센터 최호섭 센터장을 중심으로 총 5명의 전문연구인력이 단아이의 후속 업그레이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