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7.40 1.92 (-0.06%)
코스닥 995.38 4.25 (+0.43%)

현대트랜시스, 전기차용 디스커넥터 기술 세계 최초 개발…"아이오닉 5에 적용"

효율 6~8% 향상시켜 전기차 주행거리 늘려
e-GMP시스템에 적용…신규 출시 아이오닉5부터 점차 확대
  • 등록 2021-05-12 오후 2:02:59

    수정 2021-05-12 오후 2:02:59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현대트랜시스가 세계 최초로 전기차용 AWD 디스커넥터 시스템을 개발해 지난달부터 양산에 들어갔다고 12일 밝혔다.

현대트랜시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전기차용 AWD 디스커넥터시스템 관련 사진 (사진=현대트랜시스)


전기차 AWD용 디스커넥터 시스템은 전기차의 감속기에 부착해 모터와 구동축을 주행상황에 따라 분리하거나 연결하는 장치다.

전기차용 AWD 디스커넥터 시스템은 현대트랜시스가 기존 내연기관에서 전기차 시대로의 기술 진화를 알린 첫번째 신호탄이라고 볼 수 있다.

기존에 내연기관용 AWD 디스커넥터 기술은 있었지만, 전기차용으로 개발한 것은 현대트랜시스가 세계 최초다.

AWD가 필요한 눈길이나 험로 주행 상황이 아닌 고속주행 시 보조 구동축의 연결을 끊어 2WD로 전환함으로써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개발했다.

이에 따라 불필요한 동력 손실을 줄이고 효율을 약 6~ 8% 향상시켜 전기차의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다. 또 탑재가 용이하도록 상품성을 개선해 전기차의 공간활용도도 높일 수 있다.

현대트랜시스는 기존에도 NVH 성능, 내구성이 우수한 전기차용 감속기를 독자개발 양산해 왔다.

전기차는 구동원이 달라 기존 내연기관 디스커넥터에서는 발생하지 않던 소음과 절환 충격 등이 발생하는 등 개발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고 현대트랜시스 측은 설명했다.

전기차용 감속기의 경우 내연기관 변속기에 비해 구조가 단순하기에 오히려 효율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현대트랜시스는 다양한 모빌리티의 감속기를 연구하며 쌓아온 전문성을 바탕으로 소음 유발 인자 제거, 지속적 내구성능 개선 등을 통해 향상된 제품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이 기술은 현대차의 전기자동차 전용 플랫폼 ‘E-GMP’에 적용되며 아이오닉 5에 최초로 탑재된다. 현대트랜시스는 이후 적용 차종을 지속해서 늘려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공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트랜시스 관계자는 “디스커넥터 시스템은 전기차 소비자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세계최고 수준으로 높이면서 동시에 차량 주행성능을 확보한 핵심 기술”이라며 “그간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당사만의 특화된 전기차 감속기를 만들 수 있는 새로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