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6.74 5.21 (+0.22%)
코스닥 822.25 11.59 (-1.39%)

정경두 장관, 43년 軍 생활 마감…첨단전력 건설한 주역

1982년 공사30기 입교, F-5 전투기 조종사 임무
전력 분야 전문가 평가, 軍 첨단전력 확보에 기여
전작권 전환 진전, 9.19군사합의 이해 등 성과
  • 등록 2020-09-18 오후 3:03:43

    수정 2020-09-18 오후 3:03:43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8일 제46대 국방부 장관을 끝으로 군 문을 나섰다. 1978년 공군사관학교 30기로 입교한 이후 43년 만이다.

정 장관은 이날 제46·47대 국방장관 이·취임식에서 “43년 가까이 되는 공직생활을 마무리하는 자리에 서니 지금까지의 세월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간다”면서 “오늘의 제가 있기까지 헌신하고 성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최고의 경의와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했다.

그는 경남 진주 출신으로 진주 대아고를 나와 공군사관학교 30기로 입교했다. 1982년 임관 후 F-5를 주기종으로 하는 전투기 조종사로 임무를 수행했다. 총 2800여시간의 비행기록을 갖고 있다. 정 장관은 “1982년 전투기 조종사가 되어 꿈에 그리던 빨간 마후라를 목에 두르던 그날의 가슴 벅찼던 감정이 생생하다”면서 “그 후로 대한민국의 푸른 하늘을 수호하기 위해 늘 긴장 속에서 5분 비상대기를 하며 지냈던 시절도 생각난다”고 했다.

18일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46·47대 국방부 장관 이·취임식에서 전임 정경두(오른쪽) 장관이 신임 서욱 장관에게 국방부기를 이양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국방일보]
정 장관은 2002~2003년 국방부 전력계획담당관실 근무 당시 2005년부터 국내에 들여오기 시작한 우리 군 주력 전투기 F-15K 도입에 관여했다. 또 공군 전력기획참모부 전력소요처장과 전력기획참모부장 등을 역임하면서 공군의 미래 전력 건설에 기여했다.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재임 시절에는 육·해·공군 합동 전력 건설을 주도하며 첨단전력 강화에 힘썼다.

공군참모총장 시절에는 북한의 연이은 핵실험과 ICBM급 탄도미사일 발사 등 안보적 격동기 속에서 미래를 준비하는 최정예 공군을 육성하기 위해 노력했다 합참의장 때는 ‘4.27 판문점 선언’과 ‘9.19 군사합의’ 체결 등 남북관계의 진전을 이뤄낼 수 있도록 작전성 검토 및 군사대비태세 유지에 힘을 쏟았다.

정 장관은 “국방부 장관으로서의 지난 24개월은 제 삶에 있어서 대한민국의 평화와 번영을 뒷받침하고 국민이 신뢰하는 강군 건설을 위해 봉사할 수 있었던 가장 빛나고 영광된 시간이었다”고 회고했다.

물론 재직기간 중 17회에 걸친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 발사와 일본 초계기의 우리 해군 함정에 대한 근접 위협비행,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침범 등 긴박했던 순간들이 많았다. 또 북한 목선 사태 등 잇딴 ‘경계 실패’ 사건도 있었다.

정 장관은 “우리 장병들 한명 한명이 각자의 위치에서 정말 헌신적으로 잘해줬고, 장관으로서 장병들이 본연의 임무에 더욱 매진할 수 있도록 많은 정책적 차원의 노력을 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계작전 문제와 각종 사건사고 등으로 인해 한순간에 국민의 신뢰를 잃게 되었을 때는 너무나도 미안하면서도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고 했다.

정 장관 재임 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의 진전도 의미있는 성과였다. 또 코로나19 상황에서 군의 가용한 모든 자원과 인력을 총동원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 보호에 앞장섰던 것도 그의 리더십 덕분이다. 전력 분야 전문성을 살려 국방개혁 2.0 과제에 4차 산업혁명 기술 적용 문제를 포함시킨 것도 그다.

끝으로 정 장관은 “새로 취임하는 서욱 장관과 함께 누구도 넘볼 수 없는 튼튼한 국방태세를 확립해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뒷받침하고, 시대적 과업인 국방개혁을 반드시 완성해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대한강군을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