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는 '미'운짓만 하려고 '애'쓰는…" 심재철의 3행시

  • 등록 2020-02-13 오전 11:59:43

    수정 2020-02-13 오전 11:59:43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추’ 추미애는 ‘미’ 미운 짓만 하려고 ‘애’ 애쓰고 기쓰는 국민 밉상”이라는 삼행시를 지어 보이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판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심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 장관이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 공소장을 공개하지 않은 것을 두고 “법무부 장관이 법치주의를 파괴하려고 안달복달”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 장관은) 문재인 정권의 범죄를 수사하는 검찰을 인사권으로 숙청했고,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에 관여한 청와대의 범죄혐의를 감추려고 공소장 공개를 거부했다”며 “이제는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또 “추 장관은 수사 지휘권은 지검장에게 있다는 말도 했다. 인사 학살로 윤석열 총장의 날개를 꺾더니 이제는 총장의 수사 지휘권까지 박탈해 허수아비로 만들려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사이비법조인이 틀림없다. 공소장 공개를 거부하며 국민은 늦게 알아도 된다는 망언을 한 것은 국민을 우습게 안 것이다. 선거법 파동 때 (선거법은) 국민이 몰라도 된다고 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같은 뇌 구조”라고 비판했다.

또 “공소장을 국회에 내지 않은 것은 국회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오늘 추 장관을 형사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