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도 못 피한 하락세…잠실 5단지 두 달 만에 4억↓

전국 아파트값 0.20% 하락, 또 사상 최대 낙폭
금리 상승 우려에 급매만 거래
전세 시세도 최대 하락폭 경신
  • 등록 2022-09-29 오후 2:00:00

    수정 2022-09-29 오후 2:00:00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전국 아파트 매매 가격과 전셋값이 나란히 사상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잠실 등 서울 강남권 핵심 재건축 단지에서도 수억원씩 호가가 떨어지고 있다.

2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값은 26일 기준 한 주 전보다 0.20% 떨어졌다. 지난주 조사됐던 사상 최대 낙폭 기록(0.19%)이 한 주 만에 다시 깨졌다.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자료=한국부동산원)


지역별로 봐도 하락세가 뚜렷하다.

전국 176개 시·군·구 중 160곳(90.9%)에서 지난주보다 아파트값이 떨어졌다. 상승 지역은 10곳(5.6%)에 그쳤다. 시·도 단위로는 17개 지역이 일제히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0.18% 떨어졌다. 2012년 12월 첫 주 이후 가장 높은 하락률이다. 노원구(-0.33%)와 도봉구(-0.32%), 서대문구(-0.28%)에서 내림세가 두드러졌다. 이른바 강남 3구라는 송파구(-0.23%)·강남구(-0.10%)·서초구(-0.05%) 아파트도 조정을 피하지 못했다.

경기·인천 지역 아파트값은 각각 0.27%, 0.31% 내렸다. 수원시 영통구(-0.57%), 양주시(-0.47%), 광명시(-0.43%), 오산시(-0.41%) 등이 하락세를 주도했다.

비수도권 아파트 가격은 0.16% 하락했다. 광역시 지역에서 0.23%, 도(道) 지역에선 0.09% 떨어졌다. 세종(-0.40%)은 63주 연속 아파트값이 빠지면서 전국 아파트값 하락률 1위를 기록했다.

아파트값 하락세는 호가와 실거래가에서도 읽을 수 있다. 7월 27억2500만원에 거래됐던 송파구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 전용면적 76㎡형은 23억원까지 호가가 떨어졌다. 지난해 거래된 최고가(28억7000만원)와 비교하면 5억7000만원 차이 난다. 이 물건 매도자는 처음엔 23억8000만원에 물건을 내놨지만 이틀 만에 8000만원 값을 낮췄다. 지난해 8월 11억5000만원에 거래됐던 영통구 망포동 ‘힐스테이트 영통’ 전용 84㎡형도 8억5000만원까지 호가가 내렸다.

부동산원은 “금리 인상 기조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시장의 우려가 확대 중인 가운데, 주요 단지 위주로 매물가격이 하향 조정되고 급매물 위주의 간헐적인 하락거래 발생하며 전주 대비 하락 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대출 금리가 오르면 자금 조달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주택 수요가 줄어든다. 금융권에서 연말이면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3.0%를 넘어설 수 있다고 전망한다.

금리 인상 직격탄을 맞긴 전세 시장도 마찬가지다. 이번 주 전국 아파트 전세 시세는 0.21% 하락했다. 부동산원이 주간 단위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큰 내림폭이다. 전세 대출 금리가 오르면서 전세 수요가 월세로 옮겨간 영향으로 해석된다. 서울과 수도권(서울 포함) 아파트 전세 시세는 지난주보다 각각 0.18%, 0.28% 하락했다. 전세 물량이 많은 신규 입주 단지나 대단지 등에서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부동산원 측은 “전세 시장에서도 시세보다 가격이 낮은 급매물이 아니면 계약 체결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